두산, SMR 비롯한 차세대 에너지 사업 등 '5조원' 투자

입력 2022-05-25 15:44

SMR, 가스터빈, 수소연료전지 등 에너지 사업 집중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사진제공=두산그룹)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사진제공=두산그룹)

두산그룹이 소형모듈원자로(SMR), 가스터빈, 수소연료전지 등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원전을 비롯한 국내 에너지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두산은 앞으로 5년간 SMR, 가스터빈, 수소터빈, 수소연료전지 등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5조 원을 투자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두산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한미 경제안보동맹의 한 축으로 부상한 SMR 개발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SMR은 안전성과 경제성, 운용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미래형 원전으로, 미국 뉴스케일社는 지난 2020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유일하게 표준설계인증을 취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社와 지난달 25일 SMR 주기기 제작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SMR 분야의 한미 기업 간 협업에서 한발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뉴스케일이 개발과 설계를 하고 두산에너빌리티가 주기기 제작을 맡게 되는 것으로, SMR 분야에서의 한미 기업 간 동맹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2023년 하반기 중 SMR 본 제품 제작에 돌입하는 것을 목표로 원전 생태계 활성화 등을 위해 관련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투자자와 함께 뉴스케일사(社)에 1억400만 달러의 지분 투자를 했으며 수조 원 규모의 기자재 공급권을 확보한 바 있다.

뉴스케일파워 외에도 지난해 9월 SMR 제작설계 용역 계약을 맺었던 미국 엑스에너지(X-energy) 등과 SMR의 주기기 제작 참여를 추진 중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글로벌 SMR 시장 공략과 사업 다각화를 위해 제작 설비 확대를 위한 투자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가스터빈과 수소터빈 사업도 두산의 주요한 투자 대상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2019년 세계에서 5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270MW급 가스터빈을 김포열병합 발전소에 설치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는 이를 업그레이드한 380MW급 가스터빈과 신규 투자를 통해 수소터빈 자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가스터빈 및 수소터빈의 부품 국산화율은 90%가 넘어 이에 대한 투자를 통해 340여 개의 국내 협력사들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사업에 대한 투자는 수소연료전지 제품 라인업 구축을 목표로 진행된다. 두산퓨얼셀은 SOFC 제품 양산을 위해 지난 4월, 새만금 산업단지에 50MW 규모의 SOFC 공장을 착공했고 2023년까지 준공, 양산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2024년에는 발전용 SOFC, 2025년에는 선박용 SOFC 시장에 순차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두산 관계자는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한 신규 투자를 진행하면서 직접 고용인원을 늘려가는 것은 물론, 산업 생태계 확대에 따른 협력회사 고용 확대 효과도 기대된다”면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안정된 일자리 확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671,000
    • +1.35%
    • 이더리움
    • 1,590,000
    • +6.78%
    • 비트코인 캐시
    • 152,300
    • -0.52%
    • 리플
    • 480.2
    • +1.52%
    • 위믹스
    • 3,723
    • +2.36%
    • 에이다
    • 650.4
    • +2.55%
    • 이오스
    • 1,308
    • +2.19%
    • 트론
    • 85.63
    • +3.14%
    • 스텔라루멘
    • 167.8
    • +4.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50
    • +0.3%
    • 체인링크
    • 9,400
    • +2.68%
    • 샌드박스
    • 1,463
    • +6.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