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공직 인사, 여성에 과감한 기회 부여"

입력 2022-05-24 21:23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임기 만료를 앞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21대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접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당시 찍은 기념사진이 든 액자를 선물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진석 부의장, 박병석 국회의장, 윤 대통령, 김상희 부의장, 이춘석 사무총장.(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임기 만료를 앞둔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21대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접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 당시 찍은 기념사진이 든 액자를 선물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진석 부의장, 박병석 국회의장, 윤 대통령, 김상희 부의장, 이춘석 사무총장.(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임기 만료를 앞둔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과 용산 집무실에서 가진 접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젠더 갈등'에 대한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한 반응이었다.

김 부의장은 "(국회 시정연설 때) 강한 의회주의자로서의 소신을 얘기했다. 의회주의의 핵심은 국회와의 원활한 소통이다. 깊이 공감했다"면서도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젠더 갈등"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대선 국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는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것'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능력주의'를 표방하며 여성 할당이나 안배를 하지 않겠다던 윤 대통령의 기조와는 다소 결이 다른 발언이다.

윤석열 정부 내각은 상대적으로 서울대, 남성, 50∼60대 비율이 높은 편이다. 세간에서 '서오남'이라는 조어가 나왔을 정도다.

특히 국무총리를 포함해 전체 19명의 국무위원 중에 여성은 3명(김현숙·이영·한화진)이고, 차관 및 차관급 인사 41명 중에 여성은 2명(이노공·이기순)뿐이다.

21일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에서 워싱턴포스트(WP) 기자가 "지금 (한국의) 내각에는 여자보다는 남자만 있다"고 '남성 편중'을 지적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09:3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969,000
    • +1.14%
    • 이더리움
    • 1,557,000
    • +3.32%
    • 비트코인 캐시
    • 139,400
    • +0.8%
    • 리플
    • 436.5
    • +1.65%
    • 위믹스
    • 3,414
    • +0.12%
    • 에이다
    • 607.3
    • +0.93%
    • 이오스
    • 1,314
    • +1.23%
    • 트론
    • 88.73
    • -1.37%
    • 스텔라루멘
    • 144.9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2.2%
    • 체인링크
    • 8,350
    • -0.3%
    • 샌드박스
    • 1,681
    • +8.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