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들, 독도인근 카디즈 진입…우발 상황 대비 전술조치

입력 2022-05-24 20:32

▲연합뉴스
▲연합뉴스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여러 대가 24일 독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진입했다가 이탈했다. 우리 군은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 전투기를 띄우는 등 전술조치로 대처했다.

이날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오전 7시 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km에서 카디즈에 진입한 뒤 동해상으로 이동했다.

이어 약 1시간 30여분 만인 오전 9시 33분께에 카디즈 북쪽으로 이탈했다.

이들 중국 군용기 2대는 이후 오전 9시 58분께 동해 북쪽 지역에서 러시아 군용기 4대(TU-95 폭격기 2대, 전투기 2대)와 합류했다가 오전 10시 15분께 카디즈를 이탈했다.

군 당국은 중·러 연합 공중훈련의 일환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우리측이 진입에 대해 경고하자 '핫라인'을 통해 통상적 훈련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별다른 통보를 하지 않았다고 군 소식통은 전했다.

오후 3시 40분께에는 카디즈 외곽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6대(중4, 러2)가 또 포착되기도 했다.

합참은 이들 군용기가 카디즈 외곽을 따라 북상 중 약 17분만인 오후 3시 57시께 중국 군용기 4대가 이탈했고, 러시아 군용기 2대는 카디즈 외곽을 따라 지속 북상했다고 전했다.

합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의 영공 침범은 없었으며, 카디즈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F-15K, KF-16 등 공군 전투기 여러 대가 출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 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해 대응하기 위해 설정하는 임의의 선으로, 개별국가의 영토와 영해의 상공으로 구성되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이다.

다만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 안에 진입하는 군용 항공기는 해당 국가에 미리 비행계획을 제출하고 진입 시 위치 등을 통보하는 것이 국제적 관행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2:3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32,000
    • +1.94%
    • 이더리움
    • 1,542,000
    • +3.49%
    • 비트코인 캐시
    • 139,300
    • +1.24%
    • 리플
    • 431.6
    • +1.77%
    • 위믹스
    • 3,388
    • +0.06%
    • 에이다
    • 608.2
    • +1.42%
    • 이오스
    • 1,308
    • +1.71%
    • 트론
    • 88.17
    • -1.39%
    • 스텔라루멘
    • 143.5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450
    • +0.7%
    • 체인링크
    • 8,335
    • +0.91%
    • 샌드박스
    • 1,673
    • +7.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