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국 참여한 글로벌 수소산업 연합회 발족…한국, 초대 의장국으로

입력 2022-05-25 06:00

H2KOREA 주도로 지난해부터 14개국 의견 모아
박일준 차관, 포럼 참석해 한국 수소 정책 설명
"수소연합회 통해 전 세계적인 공조 한층 강화"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0일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 회의실에서 '창원지역 원전업계 기업인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0일 경남 창원시 두산에너빌리티 회의실에서 '창원지역 원전업계 기업인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대한민국이 글로벌 수소산업 연합회(GHIAA) 초대 의장국을 맡는다. GHIAA는 민간 분야 수소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수소 분야 네트워크와 데이트 허브를 구축해 에너지 위기와 기후 변화에 공조하기 위한 기구다.

한국을 포함한 18개국은 25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글로벌 수소산업 연합회 포럼을 열고 GHIAA를 발족한다.

민간 분야 수소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 주도로 GHIAA 출범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9월 수소모빌리티 쇼를 계기로 14개국이 공동의향서를 체결했고, 이날 18개국이 수소협회 참여로 공식 발족한다.

GHIAA는 창립총회에서 초대 의장국으로 한국을 추대하기로 했다. 한국은 H2KOREA에 사무국을 설치해 GHIAA를 이끌어갈 예정이다.

GHIAA는 민간 중심의 산업협력 강화를 위해 정기 회의를 개최하고 수소 분야 네트워크와 데이터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정부와 민간의 가교역할을 하며 국제 공동 정책과 규제 및 기술 개발, 실증 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축사를 통해 "청정수소를 기반으로 수소 경제의 실현을 위해 경제성과 기술 성숙도를 고려해 수소 생산과 유통, 활용 등 전 주기의 생태계를 균형있게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힌다.

청정수소의 에너지원을 태양광, 풍력, 원전, 천연가스 등으로 다양화하고 국내외에 대규모 수소 생산기지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수소·암모니아 운송 선박 및 인수·저장 시설을 완비하고 글로벌 청정수소 인증기준을 정립하기로 했다. 또 적극적인 활용을 위해 수소발전 시장 개설을 추진한다.

박 차관은 "민간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민간 국제 수소협력 강화를 통한 글로벌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당부했다. 이어 "에너지 자립 확대와 탄소중립의 주요 수단인 수소는 에너지 대전환 시대의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3: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07,000
    • +0.83%
    • 이더리움
    • 1,531,000
    • +2.34%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0.87%
    • 리플
    • 431.3
    • +1.1%
    • 위믹스
    • 3,387
    • +0.15%
    • 에이다
    • 609.6
    • +1.18%
    • 이오스
    • 1,304
    • +1.16%
    • 트론
    • 87.95
    • -1.82%
    • 스텔라루멘
    • 143.5
    • +0.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00
    • +0.99%
    • 체인링크
    • 8,365
    • +0.9%
    • 샌드박스
    • 1,639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