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호경 부총리, 울산공장 폭발 사고에 “모든 장비·인력 총동원” 긴급 지시

입력 2022-05-20 00:43

▲19일 오후 울산 울주군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뉴시스)
▲19일 오후 울산 울주군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뉴시스)

울산의 한 공장에 폭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국무총리 직무대행인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모든 장비와 인력을 총동원하라는 긴급 지시를 내렸다.

19일 오후 8시51분경 울산 온산공단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근로자 7명이 중상, 2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식을 접한 추 직무대행은 “소방청장, 경찰청장, 울산시장은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여 화재진압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지시하면서 “화재·폭발·가스 누출 등으로 인해 인근 사업장 및 주민들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특히 소방청장은 현장 활동 중인 화재 진압대원 등 소방 공무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사고는 알킬레이션(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제조 공정 중 발생한 폭발로 인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현재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와 화학 차량 등 장비 52대와 진화인력 108명을 투입해 작업 중이다.

집계된 부상자는 중상 7명 경상 2명으로 총 9명이다. 이 중 8명은 협력업체 직원으로 조사 됐다.

소방당국은 진화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866,000
    • -0.19%
    • 이더리움
    • 1,449,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36,000
    • -2.44%
    • 리플
    • 419.1
    • -1.06%
    • 위믹스
    • 3,376
    • -0.24%
    • 에이다
    • 594.8
    • -0.35%
    • 이오스
    • 1,246
    • -1.27%
    • 트론
    • 88.73
    • +1.09%
    • 스텔라루멘
    • 141.4
    • -1.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2.65%
    • 체인링크
    • 8,155
    • -0.67%
    • 샌드박스
    • 1,504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