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 尹 정부 '원전 정책' 발맞춰 직원 42명 공개채용

입력 2022-05-19 19:19
정규직 총 20명…체험형 인턴도 15명 채용하기로

(사진=한국원자력환경공단)
(사진=한국원자력환경공단)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 윤석열 정부의 원전 정책에 발맞춰 직원 42명을 공개 채용한다.

원자력환경공단은 19일부터 정규직 20명과 체험형 인턴 15명, 위촉연구원 2명, 계약직 5명 등 총 42명의 직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밝혔다.

새 정부가 기존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달리 원전 강화 정책을 펼치면서 원자력 기술의 중요도가 커진 만큼, 채용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정규직은 총 20명으로 신입직 14명, 경력직 1명, 공무직 5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신입직 중 방폐물 관리와 설비·기계, ICT(정보통신기술), 법무, 경영 분야는 관련 직무 지식이 있는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다만 안전성 평가와 기록물 관리, 자산운용분야는 해당 직무 관련 학위와 자격증이 필요하다.

경력직은 방폐물 특성평가와 핵종 교차분석 업무 수행을 위해 4급직 1명, 공무직은 경비 4명과 환경미화 1명을 채용한다. 공단은 신입직 중 경영 1명과 경비 2명을 보훈 특별전형으로 뽑는다.

비정규직으로는 총 22명이 채용될 예정이다. 체험형 인턴 15명과 휴직자 대체근로자 4명, 언론홍보 전문계약직 1명, 기간제 위촉연구원 2명이 그 대상이다.

체험형 인턴 수료를 마친 인원 중 성과 우수자는 향후 2년간 정규직 채용에서 가점을 받는다. 공무직은 만 50세 이상 준고령자, 장애인과 저소득층, 북한 이탈주민, 다문화 가족, 한부모 가족은 가점을 받는다.

입사지원서는 26일부터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홈페이지 채용게시판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임용은 8월 초 이뤄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396,000
    • +2.66%
    • 이더리움
    • 2,293,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190,400
    • +1.76%
    • 리플
    • 500
    • +1.26%
    • 위믹스
    • 3,597
    • +1.58%
    • 에이다
    • 716.8
    • +4.38%
    • 이오스
    • 1,673
    • +2.32%
    • 트론
    • 93.03
    • +0.42%
    • 스텔라루멘
    • 167.6
    • +2.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00
    • +1.91%
    • 체인링크
    • 11,150
    • +8.46%
    • 샌드박스
    • 1,810
    • +3.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