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새 프로젝트로 이전 투표…과반 찬성 중

입력 2022-05-18 21:39

▲테라 홈페이지
▲테라 홈페이지

가치 연동 코인 테라 프로젝트가 실패한 기존 프로젝트에서 새로운 프로젝트로 이전을 추진하는 투표를 진행한다. 과반수가 찬성하면 기존 루나는 '루나 클래식'이 되고 새로운 코인이 '루나'가 된다. 현재 참여자 과반이 찬성하고 있어 이대로라면 새 프로젝트 출범이 유력할 것으로 보인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18일 오후 9시 5분 트위터를 통해 "기존 테라(루나, LUNA) 네트워크를 테라클래식(LUNC)로 변경하고, 새로운 테라 블록체인 및 LUNA를 구축하는 내용을 골자로한 거버넌스 제안 #1623의 투표가 진행 중"이라며 "제안이 통과되면 블록높이 779만에서 테라클래식 네트워크의 최종 스냅샷이 생성되고, 새로운 네트워크가 탄생한다"고 밝혔다.

해당 거버넌스 제안은 7일 뒤 마감되며 현재 3427만9132루나(9시 24분 기준)가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찬성표 비중은 66.35%(2274만4629표)다.

앞서 권 대표는 최근 테라 블록체인 프로토콜 토론방인 '테라 리서치 포럼'에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제안을 올렸다.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 UST가 작동 불능 상태에 빠진 가운데 '하드포크'(Hard Fork)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이 없는 새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것이다. 하드포크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에서 새 화폐가 갈라져 나오는 과정을 말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과 '루나 클래식'이 되고, 새 체인은 '테라'와 '루나'가 된다. 과거 이더리움이 새로운 체인을 출범시키며 이더리움 클래식으로 분리된 것을 표방한 것이다.

또 권 대표는 트위터를 통해 '테라 2.0 생태계'에서 작동할 탈중앙화거래소(DEX)의 출범 소식을 알리며 새 프로젝트의 출시를 암시하기도 했다.

권 대표는 '피닉스 파이낸스'라는 계정으로 올라온 게시물을 리트윗했다. 누가 이 계정을 운용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계정 프로필엔 '테라 2.0의 대표 거래소'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테라 2.0에서 최고의 DEX를 출범하며'라는 문구를 적은 이미지 파일을 트위터에 올렸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이미지와 함께 적은 글에서 "잿더미 속에서 일어나 열반의 세계로 간다. 우리는 테라 2.0 생태계에서 최고의 첫 DEX를 제공한다는 점을 알릴 수 있게 돼 황홀하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3: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85,000
    • -1.41%
    • 이더리움
    • 1,583,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49,000
    • -2.23%
    • 리플
    • 471
    • -1.05%
    • 위믹스
    • 3,643
    • -0.41%
    • 에이다
    • 649
    • -0.14%
    • 이오스
    • 1,312
    • +0.08%
    • 트론
    • 88.31
    • +4.53%
    • 스텔라루멘
    • 158.2
    • -3.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50
    • -3.69%
    • 체인링크
    • 8,880
    • -4.87%
    • 샌드박스
    • 1,609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