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권도형, 새 프로젝트 '테라 2.0' 암시…정면 돌파 승부수

입력 2022-05-18 20:08

▲피닉스 파이낸스 트위터
▲피닉스 파이낸스 트위터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 권도형 대표가 업계의 반대에도 새로운 블록체인 프로젝트인 테라 네트워크 출범을 강행할 뜻을 내비쳤다. 이미 업계 유명 인사들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투자자들도 등을 돌린 상황에서 재기 여부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관측은 권 대표가 18일 트위터를 통해 '테라 2.0 생태계'에서 작동할 탈중앙화거래소(DEX)의 출범 소식을 알린 데 따른 것이다.

권 대표는 이날 '피닉스 파이낸스'라는 계정으로 올라온 게시물을 리트윗했다. 누가 이 계정을 운용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계정 프로필엔 '테라 2.0의 대표 거래소'라는 설명이 붙어 있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테라 2.0에서 최고의 DEX를 출범하며'라는 문구를 적은 이미지 파일을 트위터에 올렸다. 피닉스 파이낸스는 이미지와 함께 적은 글에서 "잿더미 속에서 일어나 열반의 세계로 간다. 우리는 테라 2.0 생태계에서 최고의 첫 DEX를 제공한다는 점을 알릴 수 있게 돼 황홀하다"고 밝히고 있다.

따라서 피닉스 파이낸스는 권 대표가 출범 계획을 내비친 테라 2.0 블록체인과 관련 있는 가상화폐 거래소로 추정되며, 피닉스 파이낸스의 론칭 공지문을 리트윗한 권 대표의 행보는 사실상 새로운 테라 프로젝트 강행을 시사한 거라고 예측된다.

권 대표는 이 트윗을 자신의 계정으로 옮기기도 했다.

앞서 권 대표는 최근 테라 블록체인 프로토콜 토론방인 '테라 리서치 포럼'에 또 다른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제안을 올렸다.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 UST가 작동 불능 상태에 빠진 가운데 '하드포크'(Hard Fork)를 통해 스테이블 코인이 없는 새 블록체인을 만들자는 것이다. 하드포크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에서 새 화폐가 갈라져 나오는 과정을 말한다.

이렇게 되면 기존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과 '토큰 루나 클래식'이 되고, 새 체인은 '테라'와 '토큰 루나'가 된다.

그러나 업계의 반응은 싸늘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테라 리서치 포럼에 한 회원이 올린 예비 찬반투표 조사에 따르면 미국 서부 시간 기준 낮 12시 20분 현재 전체 투표자 3800여 명 중 91%가 권 대표 제안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 가상화폐 전문매체 더블록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권 대표가 개발한 UST와 루나는 연계 알고리즘 붕괴로 투매에 휩쓸리면서 지난주 내내 급락했고, 권 CEO는 UST·루나 프로젝트의 실패를 인정했다.

시가총액 2위 암호화폐(가상화폐) 이더리움을 개발한 비탈릭 부테린은 "폰지사기, 알고리즘, 이자농사 등의 헛소리와 같은 '실험'은 멈추라"고 주장하는 한 트위터 이용자의 트윗을 인용하며 "이에 대해 강력하게 동의한다"며 "'알고리즘 스테이블' 담보화되지 않은 스테이블 코인을 합법화하는 선전용어가 됐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부테린은 고래(대형투자자)보다 일반 투자자의 손해를 일단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도지코인을 만든 빌리 마커스는 권 대표에 "새로운 희망자를 만들지 말고 영원히 업계를 떠나라"고 했으며, 바이낸스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도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은 이뤄질 수 없다. 그저 희망사항일 뿐"이라고 일갈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66,000
    • -0.45%
    • 이더리움
    • 2,618,000
    • -1.47%
    • 비트코인 캐시
    • 187,900
    • -2.14%
    • 리플
    • 507
    • -0.29%
    • 위믹스
    • 3,620
    • -0.19%
    • 에이다
    • 768.9
    • -1.17%
    • 이오스
    • 1,772
    • -2.21%
    • 트론
    • 94.51
    • +1.08%
    • 스텔라루멘
    • 169.2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0.24%
    • 체인링크
    • 11,780
    • -3.05%
    • 샌드박스
    • 1,821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