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베네수엘라 석유 산업 제재 일부 완화

입력 2022-05-18 16:05

미 정유사 셰브론, 베네수엘라와 거래 협상 가능
구체적인 사업 재개는 아직 불가
미 정부 "마두로 정권과 야권의 대화 독려 목적도"

▲2015년 4월 16일 베네수엘라 국영 정유사 PDVSA 작업 현장에서 근로자가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15년 4월 16일 베네수엘라 국영 정유사 PDVSA 작업 현장에서 근로자가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한 제재를 일부 완화했다.

미국 재무부가 17일(현지시간) 미 원유 회사인 셰브론과 베네수엘라의 거래 논의를 허가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셰브론은 베네수엘라에서 원유 사업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유일한 미국 원유 회사다. 2019년까지만 해도 베네수엘라에서 하루 20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했으나 2020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행정부의 명령으로 생산을 중단했다.

이후 현지에는 유전 기능 유지를 위한 필수 인력만 남았다.

이번 결정으로 전직 베네수엘라 국영정유사 PDVSA 고위직 인사이자, 베네수엘라 영부인의 조카인 카를로스 에릭 말피카 플로레스에 대한 제제도 해제됐다.

그러나 셰브론이 베네수엘라에서 시추 작업을 하거나 베네수엘라산 원유를 수출하는 것은 여전히 금지 대상이다. 베네수엘라 중앙은행 등을 포함한 140여 기관과 개인에 대한 제재도 유지된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제재 완화는 셰브론이 PDVSA와의 거래 재개에 대한 협상이 가능한 정도의 수준으로 매우 제한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는 “제재 완화 조치들 중 어느 것으로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정부의 세입 증가로 이어지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며 “또 다른 조치가 공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이번 제재 완화가 마두로 대통령과 친미 성향인 야권의 대화를 독려하는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고위 관계자는 “우리 정책은 구체적이고 큰 의미가 있는 결과로 이어지는 대화를 촉진하는 데 있다”고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2018년 대선 당시 야당 후보자 출마를 막으려는 움직임을 보였고, 이에 미국은 마두로 대통령이 선거를 조작했다며 마두로 정부를 인정하지 않았다. 미국은 이에 따라 야권 지도자 후안 과이도를 대통령으로 보고, 마두로 정부에 대해 제재를 가해왔다.

미국이 이번 조치로 베네수엘라산 원유 공급을 추가해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상승한 에너지 가격을 조절하려는 것으로도 보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05,000
    • +2.82%
    • 이더리움
    • 1,594,000
    • +8.81%
    • 비트코인 캐시
    • 155,600
    • +2.37%
    • 리플
    • 480.1
    • +11.08%
    • 위믹스
    • 3,732
    • +5.66%
    • 에이다
    • 655.2
    • +6.55%
    • 이오스
    • 1,309
    • +4.55%
    • 트론
    • 86.45
    • +5.68%
    • 스텔라루멘
    • 166
    • +9.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350
    • +0.97%
    • 체인링크
    • 9,485
    • +5.39%
    • 샌드박스
    • 1,422
    • +1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