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그룹, 온실가스 국제기준 부합 제3자 검증 완료

입력 2022-05-17 17: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성명서 받아…자발적 기후변화 대응 실천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정재훈 대표이사(왼쪽),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표준협회로부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성명서를 수여받았다. (사진제공=동아쏘시오그룹)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정재훈 대표이사(왼쪽), 한국표준협회 강명수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표준협회로부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성명서를 수여받았다. (사진제공=동아쏘시오그룹)

동아쏘시오그룹이 전 그룹사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인벤토리에 대해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제3자 검증을 완료하고, 한국표준협회로부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성명서를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기업들의 노력이 이어지는 가운데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은 탄소중립의 중요한 요소로 손꼽힌다. 동아쏘시오그룹도 사회책임경영에 입각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검증을 통해 환경보호에 앞장선다.

동아쏘시오그룹은 온실가스 배출량 보고 및 감축 의무가 없지만 2019년에 동아쏘시오홀딩스·동아ST·동아제약·에스티팜 등 4개사가 자발적 제3자 검증을 시작했다. 이어 2020년에는 전 그룹사가 온실가스 인벤토리를 구축했고, 2021년에는 온실가스 데이터를 scope3 단계까지 확대하며 전 그룹사 온실가스 제3자 검증을 완료했다.

회사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위한 첫걸음인 온실가스 인벤토리는 간접 배출(scope3)까지도 검증돼야 한다. 동아쏘시오그룹의 자발적 제3자 검증은 탄소중립 및 ESG 환경경영활동을 시작하는 기업들의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명과 인간, 자연을 존중하고 제품 및 서비스를 통해 친환경 가치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쏘시오그룹은 환경경영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동아제약은 2018년 환경부,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을 체결해 제품 179개 중 89.4%에 해당하는 160개 제품의 포장재 재질·구조를 개선했다. 또한 2019년 유색 페트병 출고량을 2018년 대비 약 95% 줄였다. 최근에는 동아쏘시오홀딩스 본사 내에 위치한 사내카페 디에이원에서 다회용컵을 사용하는 리사이클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환경 보호 활동을 시행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尹 '16강 벤투호'에 "꺾이지 않는 마음 뭉클"…"靑 영빈관, 국빈 만족에 선정"
  • ‘효심 깊은 황소’ 황희찬, 귀국 후 손목키스 주인공 찾아갔다
  • ‘라이언전 걸그룹’ 버가부, 데뷔 1년 2개월 만에 해체…“공식활동 종료”
  • [영상] 박홍근 "국민의힘, 나라 살림살이를 尹 사적 가계부쯤으로 여겨"
  • [영상] 정진석 "더불어민주당, 예산안 볼모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 물타기"
  • [인포그래픽] 더 고급지게 돌아왔다…서울 호텔 ‘딸기 뷔페’ 총정리
  • 위믹스 상장폐지에 ‘미르M’ 김새나
  • ‘도하의 기적’ 쓰고도 내분 겪는 韓·日축구…공통점과 차이점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0,000
    • +0.08%
    • 이더리움
    • 1,660,000
    • +1.1%
    • 비트코인 캐시
    • 147,000
    • +0.48%
    • 리플
    • 516.4
    • +1.37%
    • 솔라나
    • 18,090
    • -1.15%
    • 에이다
    • 415.4
    • -0.26%
    • 이오스
    • 1,325
    • +5.33%
    • 트론
    • 71.5
    • +0.35%
    • 스텔라루멘
    • 113.2
    • +0.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750
    • +1.86%
    • 체인링크
    • 9,255
    • +0.43%
    • 샌드박스
    • 778.3
    • -0.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