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준석 겨냥 "민주당 대표가 성 상납 받았으면 당 해체됐다"

입력 2022-05-17 08:51

이재명, '성비위' 비판에 "국힘이 할 소리는 아니야"
"누구를 가마니로 알아…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이 해체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16일 저녁 서울 마포구 홍대 앞과 연남동에서 진행한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의 '벙개모임' 도보 유세에서 이같이 말하며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 비난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최소한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정면 거론한 것으로,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을 들어 민주당을 비난하는 국민의힘에 대한 역공이다.

이 후보는 "우리는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이날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한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겨냥해 "뇌물 받아먹고 차떼기로 정치 자금을 받아먹은 당", "국정농단으로 역사 뒤안길로 퇴장한 세력"이라며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를 합쳐 적반무치당"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지난 대선에서 네거티브하지 않으려고 가만히 있었더니 누구를 가마니로 아는 것 같다"며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 이제는 안 당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와 함께 '도보 유세'를 벌인 송 후보는 '서울시장 4선'에 도전하는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겨냥, "(서울의 발전을 위해서는)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다. 세빛둥둥섬과 한강르네상스는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제가 (오세훈 후보보다) 머리가 크다. 그래서 더 많은 아이디어를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의 재산권이 침해돼도 '윤비어천가'를 부르는 시장이 아니라, 서울시민의 민심을 대통령 앞에서도 당당하게 전할 수 있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후보와 송 후보는 연남동 초입 술집에서 먹태와 치킨을 안주 삼아 맥주를 마시며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승리를 다짐했다.

송 후보는 "대선 때는 제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제는 이 후보가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뛴다"며 "전반전은 졌지만, 후반전은 이겨야 하지 않겠느냐. 후반전을 이겨야 결승전이 다가온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3:3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520,000
    • -3.03%
    • 이더리움
    • 1,378,000
    • -3.97%
    • 비트코인 캐시
    • 131,600
    • -3.16%
    • 리플
    • 411.7
    • -3.97%
    • 위믹스
    • 3,598
    • -5.02%
    • 에이다
    • 590.4
    • -2.85%
    • 이오스
    • 1,190
    • -2.06%
    • 트론
    • 85.4
    • +0.07%
    • 스텔라루멘
    • 143.2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850
    • -4.06%
    • 체인링크
    • 7,970
    • -2.03%
    • 샌드박스
    • 1,426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