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범죄 매년 2000건 이상 발생…“성범죄 비중 높아”

입력 2022-05-15 11:15

서울교통공사, 최근 3년간 지하철 내 범죄 현황 발표…2호선 '최다'
카메라 장비 악용 등 수법 진화…경찰 협력ㆍCCTV 증설 등 적극 대응

▲고속터미널역에서 불법촬영 관련 점검을 하는 모습. (자료제공=서울교통공사)
▲고속터미널역에서 불법촬영 관련 점검을 하는 모습. (자료제공=서울교통공사)

#종로영업사업소에서 근무하는 지하철보안관 A 씨는 카메라 장비를 직접 개조해 범죄를 저지른 불법 촬영자 B 씨를 경찰로 인계했다. 그는 B 씨가 에스컬레이터에서 치마를 입은 앞사람의 다리 사이 발을 놓는 것을 수상히 여겼다. B 씨는 소형 렌즈를 신발에 붙이고, 촬영 장비의 전선은 바짓단 속으로 넣어 가방 속 녹화 장치에 연결했다. 당시 검거한 형사는 처음 보는 장비라고 말했다.

최근 3년간 서울 지하철 내 발생한 범죄 유형 가운데 불법 촬영 등 성범죄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가 가장 자주 발생한 노선은 2호선이었다.

15일 서울경찰청 소속 지하철경찰대의 조사 결과, 해마다 서울 지하철 내 범죄는 약 2000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 살펴보면 성범죄는 1751건, 절도 1387건, 폭력 15건 순이었다.

호선별로는 2호선의 범죄 발생 횟수가 177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호선 653건, 7호선 617건, 4호선 590건 순이었다.

▲최근 3년간 지하철 범죄 유형·노선별 발생 현황. (자료제공=서울교통공사)
▲최근 3년간 지하철 범죄 유형·노선별 발생 현황. (자료제공=서울교통공사)

이에 따라 서울교통공사는 매년 발생하는 서울 지하철 내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지하철보안관 순찰강화·역사 내 안심 거울과 안전지대 설치·CCTV 증설 등 다양한 대응책을 추진 중이다.

공사는 범죄 다발 구간인 강남역·고속터미널역·사당역 등에 지하철보안관을 배치하고, 지하철보안관의 순찰업무 시간을 최대 1시간 늘려 매일 역사·열차 내 여성 편의시설을 수시로 점검ㆍ단속한다.

특히 디지털 성범죄 예방을 위해 자치 경찰과 함께 역사 내 안심 거울 설치도 추진했다. 2020년 잠실역·가락시장역에 안심 거울 8개를 3개월간 시범 운영한 결과, 불법 촬영이 0건으로 확인됐다. 현재 안심 거울은 60개 역에 26개가 설치됐다.

성범죄 다수 발생하거나 유흥가 주변에 있는 역사에는 심야시간대 범죄행위를 예방하기 위해 안전 구역도 설치했다.

조규주 서울교통공사 영업계획처장은 “앞으로도 지하철 제일의 가치인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공사 직원들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30,000
    • -0.79%
    • 이더리움
    • 2,561,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184,200
    • -1.29%
    • 리플
    • 502.3
    • -0.57%
    • 위믹스
    • 3,573
    • -1.22%
    • 에이다
    • 743.1
    • -2.33%
    • 이오스
    • 1,707
    • -1.95%
    • 트론
    • 92.85
    • -1.6%
    • 스텔라루멘
    • 165.9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350
    • -2.02%
    • 체인링크
    • 11,650
    • -0.77%
    • 샌드박스
    • 1,759
    • -1.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