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성능ㆍ가격 다 잡은 신형 니로 EV 사전 계약 시작

입력 2022-05-03 14: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디 올 뉴 기아 니로' 1회 충전에 401km 주행
에어 트림 4852만 원, 어스 트림 5133만 원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기아가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이하 신형 니로) 전기차(EV) 모델을 출시한다.

기아는 3일 신형 니로 EV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을 시작했다. 지난 1월 출시한 하이브리드 모델에 이어 신형 니로 EV를 통해 친환경차 구입을 원하는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일상의 주행 영역에서 운전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성능을 갖춘 신형 니로 EV는 합리적인 가격대로 구입이 가능하다.

3세대 플랫폼 적용으로 안정성·실내 공간 개선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신형 니로 EV는 최대 출력 150kW와 최대 토크 255Nm의 전륜 고효율 모터를 적용해 안정적이고 우수한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64.8kWh 고전압 배터리와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을 비롯 고효율 난방 시스템인 히트펌프와 배터리 히팅 시스템을 탑재하고, 주행 저항 개선 등을 통해 1회 충전으로 401km 주행거리를 구현했다. 복합 전비는 5.3km/kWh다. 스마트 회생제동 시스템 2.0은 전방의 교통 흐름과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 운전자 감속 패턴 정보를 종합해 회생제동량을 자동 조절함으로써 전비 향상에 기여한다.

신형 니로 EV에는 기아 전기차 최초로 배터리 온도를 최적으로 관리해주는 ‘배터리 컨디셔닝’ 기능도 적용됐다. 배터리 컨디셔닝은 외부 온도가 낮을 때 출력 성능 확보를 위한 배터리 예열뿐만 아니라 고객이 급속 충전소를 목적지로 설정하면 배터리 온도를 미리 최적화해 충전 성능을 확보하는 기능이다.

기아는 신형 니로 EV에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해 차체 안전성 강화, 실내 공간 개선, 전반적인 차량 성능도 큰 폭으로 향상시켰다.

배터리 시스템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하부에 알루미늄 보강재를 적용하는 한편 차체 주요 부위에 핫스탬핑 부재를 보강하는 등 EV 맞춤형 고강성 경량 차체 구조 설계를 반영했다.

전장 4420mm(1세대 니로 EV 대비 +45mm), 축간거리 2720mm(+20mm), 전폭 1825mm(+20mm), 전고 1570mm 등 한층 커진 차체는 여유로운 실내 거주 공간을 제공한다.

2열 실내 공간은 시트 착좌 자세 최적화와 등받이 각도를 조정할 수 있는 2열 6대 4 폴딩 시트(리클라이닝) 적용으로 안락하면서도 여유로운 공간을 확보했다. 트렁크 공간은 475ℓ(VDA 유럽 측정 방식 기준)로 1세대 니로 대비 24ℓ 확대했으며,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2열 시트를 접으면 평평한 구성(풀플랫)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동시스템 내에 20ℓ 용량의 프론트 트렁크도 마련됐다.

고급 세단 못지않은 고급 편의 사양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기아 제공)

차량 성능 외에도 고급 편의사양이 대거 적용해 상품성이 높아졌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은 일반 가정의 시간당 평균 전기 소비량인 3kW급의 전력을 제공한다.

스마트폰의 ‘기아 커넥트 앱’을 통해 차량의 배터리 충전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목적지를 설정하면 주행거리에 따른 예상 배터리 잔량 정보를 표시해 주는 등 EV 특화 기능으로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또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아 페이 △공기청정 시스템 △애프터 블로우 △디지털키 2 터치 △하만카돈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고객을 위한 첨단 편의사항이 탑재됐다. 기아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적용돼 주행 및 주차 안정성도 높였다.

K8, K9 등 고급 세단에 적용된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는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앞차와의 거리·설정 속도를 유지하고 차로 중앙을 주행하도록 돕는다. 방향 지시등 조작만으로도 안전한 차로 변경도 가능하다.

이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운전자 주의 경고(DAW)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R)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적용해 운전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유니크한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내부 디자인 (기아 제공)
▲친환경 전용 SUV ‘디 올 뉴 기아 니로(The all-new Kia Niro) 내부 디자인 (기아 제공)

신형 니로 EV는 세련된 디테일과 니로 EV만의 특별한 디자인 요소가 반영됐다.

차량 전면부 중앙에 위치한 히든 타입의 충전구와 그릴 내부에 육각형의 입체 패턴을 적용해 미래지향적인 형상의 그릴 디자인을 구현했다. 후면은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이미지의 리어 범퍼에 스키드 플레이트를 적용해 감성적이면서도 경쾌한 스타일로 표현했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한 EV 전용 17인치 전면가공 휠은 측면의 역동적인 디자인과 조화를 이룬다.

신형 니로만의 특징인 에어로 C필러는 세련된 디자인에 더해 C필러 안쪽으로 공기가 지나가게 에어커튼 홀을 적용해 전비 효율을 향상했다.

실내는 디지털 감성을 바탕으로 하이테크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슬림 디자인 시트를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 했으며 시트 쿠션에 봉재 라인을 최소화하고 특화 패턴을 적용해 전기차의 개성을 살렸다.

외장 컬러는 △스노우 화이트 펄 △오로라 블랙 펄 △미네랄 블루 △인터스텔라 그레이 △런웨이 레드 △스틸 그레이 △시티 스케이프 그린 등 총 7종, 내장 컬러는 △차콜 △페트롤 외에 니로 EV 전용 △라이트 그레이 투톤을 포함 총 3종이다.

3일 사전 계약 시작...가격은 4852만 원부터

신형 니로 EV의 사전계약은 3일부터 시작된다.

사전계약은 에어와 어스 2개 트림으로 진행되며 가격은 에어 4852만 원, 어스 5133만 원이다.

이날부터 출시 전날까지 사전계약을 한 개인 및 개인사업자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계약 이벤트도 운영된다.

기아는 사전계약 후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 중 100명을 추첨해 신형 니로의 외장 디자인과 친환경 소재를 활용해 한정판으로 제작된 ‘퀀텀 니로 에디션’ 트레킹화를 증정한다.

기아 관계자는 “상반기 출시 예정인 신형 니로 EV는 기아 전기차 라인업의 한 축을 담당하는 모델로, 우수한 주행거리와 뛰어난 상품성으로 고객을 만족시켜 드리게 될 것”이라며 “니로 EV는 합리적이면서도 친환경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에게 최선의 선택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24,000
    • +4.31%
    • 이더리움
    • 1,958,000
    • +4.65%
    • 비트코인 캐시
    • 170,200
    • +3.47%
    • 리플
    • 681.3
    • -3.83%
    • 위믹스
    • 2,515
    • -1.8%
    • 에이다
    • 651.5
    • +1.27%
    • 이오스
    • 1,726
    • +2.49%
    • 트론
    • 86.47
    • +0.98%
    • 스텔라루멘
    • 165.6
    • -2.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50
    • +6.83%
    • 체인링크
    • 11,520
    • +1.77%
    • 샌드박스
    • 1,246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