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구·학용품업계 10곳 중 7곳 “KC인증제도 부담되고 불합리”

입력 2022-05-01 13:59

▲중소기업중앙회는 완구 및 학용품업계 205개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KC인증제도 전반에 대해 부담되고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업체가 76.1%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완구 및 학용품업계 205개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 결과, KC인증제도 전반에 대해 부담되고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업체가 76.1%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중기중앙회)

완구 및 학용품 업계가 KC인증 제도에 부담을 느낀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완구 및 학용품업계 205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완구 및 학용품 KC인증 제도 실태조사를 1일 발표했다. 조사는 3월 14일부터 4월 8일까지 이뤄졌다.

조사 결과 완구 및 학용품업계는 KC인증을 취득하기까지 평균 2.7개월 소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18개 품목에 대해 KC인증을 취득했다. KC인증에 연간 1546만 원을 지출하는데 이는 매출액의 3.7% 수준으로 조사됐다.

애로사항은 ‘KC인증 취득비용 부담’(80.0%), ‘동일모델 내 종류별·재질별 인증부담’(56.6%), ‘5년이라는 짧은 유효기간’(52.7%),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검사항목 추가 부담’(4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완구·문구업계는 최근 강화된 규제로 중금속 7종 항목에 대한 검사가 추가돼 인증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호소해 왔다. 이번 응답에서도 기업의 절반가량(49.3%)이 추가 검사항목으로 검사를 추가로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중금속 검사항목 추가에 따른 평균 추가비용은 685만 원 수준이었다. 검사항목 추가에 따라 추가되는 검사 소요기간은 평균 2.2개월이다.

업체들 중 KC인증제도 전반에 대해 부담되고 불합리하다고 느끼는 업체는 76.1%였다. ‘매우높음’이라고 답한 업체가 33.2%, ‘높음’이라고 답한 업체가 42.9%였다.

구체적인 애로사항으로는 ‘KC인증 취득비용 부담’(80.0%), ‘동일모델 내 종류별·재질별 인증부담’(56.6%), ‘5년이라는 짧은 유효기간’(52.7%), ‘환경규제 강화로 인한 검사항목 추가 부담’(44.4%) 순이었다.

응답 업체들은 제도개선 방안으로 ‘인증취득비용 감면’(78.0%), ‘단순 기간만료로 재인증시 기존번호 부여’(58.5%), ‘유효기간 연장 또는 폐지’(57.1%), ‘추가검사항목 비용 한시적 지원’(28.8%)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답했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완구와 학용품 관련업계는 대부분 영세한 기업들이 많은데 제품군이 다양하며, 제품마다 재질별, 종류별 인증을 받아야 해 인증절차나 비용 부담이 크다”며 “비용을 감면하고 유효기간을 연장해주는 등 업계의 부담을 확실하게 낮춰주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862,000
    • -0.98%
    • 이더리움
    • 2,526,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183,700
    • +0.11%
    • 리플
    • 503
    • +0.1%
    • 위믹스
    • 3,503
    • -1.66%
    • 에이다
    • 734
    • -2.24%
    • 이오스
    • 2,055
    • +18.55%
    • 트론
    • 92.94
    • +0.6%
    • 스텔라루멘
    • 164.4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300
    • -0.24%
    • 체인링크
    • 11,190
    • -2.95%
    • 샌드박스
    • 1,667
    • -4.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