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최정상 오른 현대차 아이오닉5…'올해의 차' 최종 선정

입력 2022-03-08 18:3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탑기어 등 영국 자동차 전문기자 29명이 심사…"아이오닉5는 자동차의 미래" 극찬받아

▲(왼쪽부터) 영국 올해의 차 편집장 존 챌린(John Challen), 현대차 영국법인 대표 애슐리 앤드류(Ashley Andrew)  (사진제공=현대차)
▲(왼쪽부터) 영국 올해의 차 편집장 존 챌린(John Challen), 현대차 영국법인 대표 애슐리 앤드류(Ashley Andrew)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차 아이오닉5가 영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는 8일(현지시간) 아이오닉 5가 세계 유명 자동차를 제치고 ‘2022 영국 올해의 차(UK Car of the Year 2022)’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영국 올해의 차’는 탑기어(TopGear) 등 영국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 29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와 투표를 통해 선정된다. 부문별 최고의 자동차에 뽑힌 10개 차종을 대상으로 선발되며, 이 가운데 아이오닉5가 최종 선정됐다.

최종 후보에 오른 부문별 최고의 자동차는 △피아트500-e(Best City Car) △스코다 파비아(Best Supermini) △기아 씨드(Best Small Hatch) △아이오닉5(Best Family) △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Best Estate) △도요타 야리스 크로스(Best Small Crossover) △스코다 엔야크(Best Medium Crossover) △BMW iX(Best Large Crossover) △포르쉐 타이칸(Best Luxury) △현대차 i20N(Best Performance) 등이다.

영국 올해의 차 편집장 존 챌린(John Challen)은 “아이오닉5가 자동차의 미래처럼 느껴진다”며 “특히 아이오닉5는 디자인, 성능, 실용성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한 경쟁력을 갖췄으며, 전기차를 찾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선택일 뿐만 아니라 영국 올해의 차로서도 손색없다”고 극찬했다.

현대차 영국법인 대표 애슐리 앤드류(Ashley Andrew)는 “아이오닉5가 영국 올해의 차를 수상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며 “아이오닉 5가 혁신적인 디자인, 우수한 실내공간, 효율적인 충전 시스템 등 높은 상품성으로 영국 소비자를 사로잡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아이오닉5는 앞서 유럽 전역에서 여러 차례 호평을 받아왔다.

지난해 11월 ‘2022 독일 올해의 차’에 선정된 데 이어, 아우토 빌트(Auto Bild) ‘최고의 수입차’ 전기차 부문 1위,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 전기차 비교평가 종합 1위에 올랐다. 이달 초에는 아우토 빌트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메르세데스-벤츠의 전용 전기차 EQB를 제치고 우수한 평가를 받는 등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지난해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의 뉴 카 어워드에서 ‘2021 올해의 차’, ‘중형 업무용 차’, ‘프리미엄 전기차’ 등 3개 부문을 석권했으며, 영국 탑기어의 일렉트릭 어워드, 카 디자인 리뷰(Car Design Review), IDEA 디자인 어워드(IDEA Design Award) 등에서 다양한 상을 받으며 최고의 전기차 중 하나로 각인되고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27,000
    • +0.16%
    • 이더리움
    • 4,882,000
    • -0.71%
    • 비트코인 캐시
    • 543,500
    • -2.07%
    • 리플
    • 841
    • +1.57%
    • 솔라나
    • 250,900
    • +3.51%
    • 에이다
    • 609
    • +0.5%
    • 이오스
    • 828
    • -3.04%
    • 트론
    • 189
    • +0%
    • 스텔라루멘
    • 145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900
    • -2.74%
    • 체인링크
    • 19,930
    • -0.65%
    • 샌드박스
    • 468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