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미 GDP 호조에도 하락...나스닥 1.40%↓

입력 2022-01-28 07:08

FOMC 회의 결과 소화 과정에서 변동성 이어져
지난해 4분기 미 GDP 성장률 6.9%...예상 웃돌아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는 2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 국내총생산(GDP) 지표 호조에도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를 소화하는 과정에서 또 다시 큰 변동성을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7.31포인트(0.02%) 내린 3만4160.7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3.42포인트(0.54%) 떨어진 4326.5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89.34포인트(1.40%) 하락한 1만3352.78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장초반 상승세를 보였던 뉴욕 증시는 오후 들어 상승분을 반납하고 하락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대체로 호조를 보였으나 시장에서는 전날 발표된 FOMC 회의 결과와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변동성을 보였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4분기 GDP가 전년 동기 대비 6.9%(연율 기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5.5%를 크게 웃도는 것이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4주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미국 노동부는 22일에 마감하는 주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6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블룸버그 전망치(26만5000건)에를 밑도는 것이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까지 3주 연속 증가해 28만6000건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영향으로 풀이하고 있다.

시장은 전날 연준의 FOMC 회의 결과에 대해 더 주목했다. 연준은 FOMC 정례회의 결과 이르면 3월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파월 연준 의장은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여지가 꽤 많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이 올해 금리 인상 계획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아 불확실성을 키웠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블룸버그는 당초 시장이 올해 기준금리 인상이 4차례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으나 이제 5차례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찰리 리플리 알리안츠 선임 투자 전략가는 "연준이 정책 조정 과정을 어떻게 시작할 것인지에 대한 명확성을 제시했지만, 회의 결과 자체는 정책 전환 시기와 규모에 대한 필요한 지침을 제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개별 종목을 살펴보면 인텔과 테슬라는 분기 실적 호조에도 각각 7%, 11.6% 하락했다. 넷플릭스는 7.5% 급등했다. 유명 헤지펀드 투자자 빌 애크먼이 넷플릭스 지분 310만 주를 사들였다는 소식이 전해진 영향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78,000
    • -1.66%
    • 이더리움
    • 2,325,000
    • -7.11%
    • 비트코인 캐시
    • 229,300
    • -6.1%
    • 리플
    • 496
    • -2.86%
    • 라이트코인
    • 80,500
    • -8.52%
    • 에이다
    • 621.8
    • -5.01%
    • 이오스
    • 1,581
    • -6.73%
    • 트론
    • 102.4
    • -0.39%
    • 스텔라루멘
    • 158.7
    • -4.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00
    • -5.6%
    • 체인링크
    • 8,270
    • -8.37%
    • 샌드박스
    • 1,694
    • +5.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