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 산업 육성예산 169→238억 원…비축 매입량 1만4000톤으로 확대

입력 2022-01-26 15:09

농식품부, 올해 시행계획 수립…전문 생산단지 1만㏊로

▲전북 완주군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관계자들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우리밀을 수확하고 있다. (뉴시스)
▲전북 완주군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에서 관계자들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우리밀을 수확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밀 산업 육성을 위해 예산을 지난해보다 40% 이상 증액하고, 비축 매입량도 확대한다. 전문 생산단지 면적은 30% 늘리고,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추진한다.

농식품부는 2025년까지 밀 자급률을 5%까지 끌어올리기 위한 '제1차 밀 산업 육성 기본계획(21~25)'을 2020년 내놨다. 이에 따라 밀 산업 육성 예산은 2020년 34억 원에서 지난해 169억 원, 올해는 238억 원까지 증가했다.

우선 밀 전문 생산단지를 현재 51곳(7000㏊)에서 연내 55곳(1만㏊)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이들 생산단지에 밀 건조·저장시설과 농기계 등 장비가 공급되도록 사업 내용을 개편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산 밀의 품질을 향상하기 생산단지 품종 단일화를 유도하고, 파종용 밀 보급종 종자를 50% 저렴하게 공급한다.

농가의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정부의 국산 밀의 정부 비축량은 지난해 8401톤보다 약 67% 많은 1만4000톤으로 늘릴 계획이다. 비축 밀 매입 기간이 장마철과 겹쳐 품질이 떨어지고 농가 보관이 어렵다는 의견을 반영해 7월 하순부터 8월 하순까지였던 비축시기를 6월 하순으로 한 달 앞당겨 진행한다.

밀 생산자, 소비처와 협력해 지속 가능한 소비 기반 마련도 추진한다.

생산단지가 가공업체와 재배 계약을 맺을 경우 6000톤까지 재배하는 데 필요한 비용을 무이자로 융자 지원한다. 국산 밀 가공업체에는 제분·유통비를 밀 1톤당 40만 원씩 지원한다.

이와 더불어 밀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이모작 작부체계 개발, 고품질 품종 개발, 재배관리기술 연구 등의 연구·개발(R&D) 사업도 추진한다.

김보람 농식품부 식량산업과장은 "밀은 우리나라 주요 식량 작물 중의 하나로 자급기반 확충이 중요한 만큼 밀 산업 육성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해 국산 밀의 생산·소비 기반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12:3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860,000
    • -1.65%
    • 이더리움
    • 1,387,000
    • -3.07%
    • 비트코인 캐시
    • 132,900
    • -2.71%
    • 리플
    • 422
    • -1.03%
    • 위믹스
    • 3,622
    • -4.05%
    • 에이다
    • 596.8
    • -1.5%
    • 이오스
    • 1,202
    • -0.91%
    • 트론
    • 85.27
    • +0.58%
    • 스텔라루멘
    • 144.5
    • +1.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00
    • -3.78%
    • 체인링크
    • 8,115
    • -0.06%
    • 샌드박스
    • 1,459
    • +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