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 M&A 활발…핵심부품 공급망 확보에 사횔

입력 2022-01-26 10:40
공정위, 현대차·LG엔솔 합작사 설립 등 M&A 심사 사례 소개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이투데이DB)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이투데이DB)

최근 전기차 제조를 위한 전 과정에서 기업결합(M&A)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저탄소 정책 강화로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관련 기업들이 전기차 체제로 사업을 전환하고 전 세계적으로 공급망 확충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이러한 내용의 '전기차 시장과 관련한 주요 M&A 심사·승인 특징'을 26일 소개했다.

전기차 시장 M&A의 특징은 핵심부품인 리튬이온전지와 관련한 M&A가 다수를 차지하고, 버스·트럭 등 상용차 시장에서도 전기차 생산을 위한 구조 개편 등이 이뤄지고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현대차그룹이 차세대 전기차에 필요한 전기차용 리튬이온전지를 생산·판매하기 위해 LG에너지솔루션과 각각 50%를 출자해 인도네시아에 합작회사를 설립한 사례를 꼽을 수 있다.

공정위는 시장에 다수의 유력 경쟁자가 존재하고, 전기차 시장 성장에 따라 경쟁 전기차 제조사들의 배터리 수요도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결합에 따른 봉쇄 우려가 적다고 보고 지난해 7월 해당 기업결합 건을 승인했다.

공정위는 LG화학이 유럽 내에 전기차용 배터리 분리막의 공급망을 확충하기 위해 도레이 헝가리(Toray Hungary) 주식 50%를 취득하는 건도 경쟁 제한 우려가 적다고 보고 3일 승인했다.

리튬이온전지를 구성하는 핵심 소재인 양·음극재를 만드는 독일·벨기에·일본·중국 업체들은 안정적 원재료 공급과 기술 제휴를 위해 원재료 공급업체들과 기업결합을 추진했고, 공정위 승인을 받았다.

해외 전기차 시장에서 우리 기업과 경쟁하는 중국·일본 상용차 제조업체들이 협력한 사례도 있었다.

중국의 전기 상용차 제조업체 BYD와 일본 도요타 계열의 상용차 전문 제조업체 히노(Hino)가 전기 상용차 연구개발 및 제조 등을 위해 중국에 합작회사 설립을 신청했고, 공정위는 국내시장에 영향이 없는 것으로 보고 승인했다.

공정위는 "경쟁을 제한할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신속히 심사·승인해 세계적인 친환경 정책에 부응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등 전기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4: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06,000
    • +0.08%
    • 이더리움
    • 2,551,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5.1%
    • 리플
    • 517.2
    • +3.86%
    • 위믹스
    • 3,570
    • +0.59%
    • 에이다
    • 768.5
    • +3.91%
    • 이오스
    • 2,190
    • +28.9%
    • 트론
    • 93.86
    • +1.66%
    • 스텔라루멘
    • 169.5
    • +3.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850
    • +2.91%
    • 체인링크
    • 11,550
    • +0.09%
    • 샌드박스
    • 1,738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