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북한 문제 층간소음에 비유… "윗집 잘 설득해야"

입력 2022-01-25 18:26

(이투데이)
(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대북 관계와 관련해 "화끈함의 대가는 군사 긴장, 전쟁 위협이고 일상적으로는 경제적 손실"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의정부시 시민광장에서의 즉석연설에서 "윗집과 싸우면 기분은 좋다. 화끈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북한과의 갈등을 층간소음에 비유해 강경책보다 대화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후보는 "층간소음 같으면 내가 이사하면 되는데 (북한은) 피할 길이 없다"며 "이럴 때는 최대한 윗집이 뛰지 않게 노력하는 게 좋다"고도 했다.

이어 "뛰지 말라고 욕하고, (위층이) 감정이 상하면 더 뛸 것"이라며 "잘 지내고 설득하고 그들에게 이익이 되는 방식으로, 우리에게도 이익이 되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평화를 지킬 대통령이 필요하고, 이 한반도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역량 있는 대통령 후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129,000
    • -0.25%
    • 이더리움
    • 2,283,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227,300
    • +0.4%
    • 리플
    • 493.3
    • -2.01%
    • 라이트코인
    • 81,350
    • -0.06%
    • 에이다
    • 589.9
    • -1.77%
    • 이오스
    • 1,599
    • +0.5%
    • 트론
    • 104.8
    • -0.1%
    • 스텔라루멘
    • 157
    • -0.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1.37%
    • 체인링크
    • 8,280
    • -1.6%
    • 샌드박스
    • 1,669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