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 절반은 공무원·대기업 원한다

입력 2022-01-24 12:00

경총, 청년 구직자 취업 인식조사 결과 발표

청년 구직자 절반 이상이 공공부문이나 대기업 취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시 먼저 고려하는 사항으론 기업 성장 가능성보단 임금 및 복지 수준, 고용 안정성 등을 더 중요하다고 꼽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24일 청년 구직자 500명(응답자 기준)을 대상으로 한 '청년 구직자 취업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청년 구직자들이 가장 많이 원하는 직장은 ‘공공기관·공무원’(36.8%)으로 집계됐다. 대기업(17.2%), 중견기업(14.6%), 중소기업(11.2%), 벤처·스타트업(2.4%) 등 순이었다.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상관없다'는 응답도 16.2%를 차지했다.

취업 시 먼저 고려하는 사항에 대해선 ‘임금 및 복지 수준’이라는 응답이 37.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고용 안정성’이라는 응답이 21.7%,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및 기업문화’라는 응답이 20.5%, ‘성장 가능성 및 비전’이라는 응답이 12.5% 순으로 집계됐다.

희망하는 연간 임금수준에 대해서는 ‘3000~4000만 원’이라는 응답이 39.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2200~3000만 원(28.4%), 4000~5000만 원(15.8%), 5000만 원 이상(10.4%) 순으로 나타났다.

구직활동 시 겪는 어려움과 관련해선 ‘인턴십, 실무경험 등 기회 부족’이라는 응답이 23.8%, ‘취업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이라는 응답이 23.4%를 차지했다. 그 외에 ‘취업준비 비용 등 경제적 부담’(19.8%), ‘어학 점수, 자격증 등 요구조건 갖추기’(18%), ‘채용공고 등 취업 관련 정보 획득’(14.2%)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구직자도 적지 않았다.

희망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을 때 대처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7.4%가 ‘눈높이를 낮춰 하향 지원하겠다’고 답변했다. 희망기업에 계속 지원한다는 응답자는 26.8%, 진학이나 창업 등 방향 전환을 고려한다는 응답자는 13.4% 수준이었다.

최근 대기업을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수시 채용 확대에 대해선 응답자 중 39%는 '취업에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32.4%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28.6%)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수시채용 확대가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응답자에게 그 이유를 조사한 결과, ‘더 많은 기업에 지원할 수 있어서’라는 응답이 40.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형준 경총 고용·사회정책본부장은 “구직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일할 기회가 부족한 청년들이 노동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청년층에게 민간기업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비롯한 직무 경험 기회를 확대하여 심리적 불안감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332,000
    • -0.58%
    • 이더리움
    • 1,399,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36,000
    • -1.02%
    • 리플
    • 416.3
    • +0.46%
    • 위믹스
    • 3,510
    • -1.54%
    • 에이다
    • 594
    • -0.29%
    • 이오스
    • 1,224
    • -0.24%
    • 트론
    • 84.59
    • -1.43%
    • 스텔라루멘
    • 142.6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0.21%
    • 체인링크
    • 8,070
    • -0.98%
    • 샌드박스
    • 1,360
    • -0.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