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측, '추경회동 거절' 윤석열 향해 “정치 좀 대국적으로 하자”

입력 2022-01-22 16:00

이재명이 제안한 '추경논의 대선후보 회동'
윤석열 사실상 불참에 이재명ㆍ심상정 비판
심상정 측 "표 계산, 무책임…윤석열ㆍ안철수 참여" 촉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2일 의학채널 비온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의료 정책 구상을 밝혔다.  (사진출처=의학채널 비온뒤 갈무리)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2일 의학채널 비온뒤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의료 정책 구상을 밝혔다. (사진출처=의학채널 비온뒤 갈무리)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추가경정예산안(추경) 논의를 위한 대선 후보 긴급 회동'을 사실상 거절하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측이 22일 회동을 재차 촉구했다.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35조 추경의 불가피성이나 시급성을 다들 말했으면서, 막상 만나자고 하니 발 빼고 표 계산하는건 대선후보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심 후보 측은 대선 후보 긴급 회동에 윤석열, 안철수 후보 등 모두가 동참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5조 원 규모의 논의를 위한 여야 대선후보 긴급 회동을 제안했으며 심 후보는 곧바로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아무리 대선판에서 경쟁한다지만, 자영업자 손실보상, 보건의료인력 확충 등 급한 불 끌 때는 머리를 맞대야 되는 거 아닙니까"라며 "정치를 좀 대국적으로 하자"고 강조했다.

같은 날 이재명 후보도 윤 후보를 향해 "앞으로는 하자면서 뒤로는 못하게 막는 이중플레이, 구태정치에서 벗어나길 원했고 앞으로 그러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는 "말로는 30조 원, 35조 원 지원하자고 하면서 실제로 그에 반응하지 못하게 막고 있다"면서 "불가능한 조건을 붙여서 말로만 하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2: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54,000
    • +1.68%
    • 이더리움
    • 2,603,000
    • +1.92%
    • 비트코인 캐시
    • 252,300
    • +1%
    • 리플
    • 538.3
    • +0.75%
    • 라이트코인
    • 91,050
    • +1.28%
    • 에이다
    • 691
    • +1.5%
    • 이오스
    • 1,719
    • +1.24%
    • 트론
    • 99.1
    • +3.39%
    • 스텔라루멘
    • 172.7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2.37%
    • 체인링크
    • 9,270
    • +1.7%
    • 샌드박스
    • 1,793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