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불교계 심려 끼친 것 정중히 사과 드린다"

입력 2022-01-21 17:17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 참석해 사과발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입장을 전하지 못한채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정 의원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정 의원은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사과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취재진과 짧은 질의응답만 나눈 뒤 사찰을 떠났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 참석해 사과발언을 할 예정이었으나 입장을 전하지 못한채 발걸음을 돌리고 있다. 정 의원은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정 의원은 이날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사과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으나 취재진과 짧은 질의응답만 나눈 뒤 사찰을 떠났다. (연합뉴스)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의 강한 반발을 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불교계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정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몇 달간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계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곳의 천 년 고찰을 찾아다녔다. 큰 스님들께서 많은 지혜로운 말씀을 주셨고,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를 지키려 헌신하는 스님들의 고충을 알게 됐다"며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들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온 불교계와 스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데 미약하나마 제 역할을 다하겠다"며 "지난 토요일 부산 해운정사에서 종정예하를 찾아뵈었는데 미천한 저에게 '지혜로운 산'이라는 의미의 '지산'이라는 호를 주셨다. 더욱 지혜롭게 성찰하고 국리민복과 불교계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앞서 정 의원은 승려대회를 찾아 이른바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의 반발을 산 데 대해 사과 의사를 전하려 했으나 행사장 입구에서 발길을 돌렸다.

정 의원은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종교편향 불교왜곡 근절과 한국불교 자주권 수호를 위한 전국승려대회' 현장을 찾았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 등이 행사장 안으로 들어간 것과 달리, 정 의원은 다시 차량에 올라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017,000
    • -2.41%
    • 이더리움
    • 2,242,000
    • -4.23%
    • 비트코인 캐시
    • 225,700
    • -4.2%
    • 리플
    • 493.7
    • -3.33%
    • 라이트코인
    • 79,900
    • -3.39%
    • 에이다
    • 591.1
    • -5.14%
    • 이오스
    • 1,577
    • -1.87%
    • 트론
    • 103.1
    • -2.09%
    • 스텔라루멘
    • 156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50
    • -1.89%
    • 체인링크
    • 8,170
    • -5.22%
    • 샌드박스
    • 1,682
    • -5.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