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주상복합건물서 ‘진동’…국토부, 긴급 점검 진행

입력 2022-01-21 14:20

▲DL이앤씨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사진제공=DL이앤씨)
▲DL이앤씨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전경. (사진제공=DL이앤씨)

서울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건물에서 진동이 느껴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긴급 안전 점검에 나섰다.

21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29분께 “아크로서울포레스트 디타워(D Tower) 건물이 위아래로 흔들거리고 진동을 두 번 느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이후 소방이 출동해 점검에 나섰지만, 특이사항을 찾지 못해 철수했다. 당시 건물 지하에 있는 방재센터의 지진 감지 장치를 확인했으나 진동 감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주상복합 업무동에 입주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온라인에 “오늘 3번이나 진동을 느꼈다” 등의 글을 올리며 불안을 호소했다. .

이에 시공사인 DL이앤씨는 전날 소방당국과 함께 건물 점검을 진행하고, 이날 별도로 내·외부 전문가들을 파견해 계측을 진행 중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전날 주거동과 분리된 업무동 일부 층에서 진동을 감지했다는 민원이 접수돼 당국과 함께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특이사항은 없었다”며 “일부에서 언급한 ‘붕괴 전조증상’이라고 도는 말들은 단순 하자다. 현재 보수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도 산하기관인 국토안전관리원을 통해 안전 위험 요소가 없는지 점검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건축물 관리 주체가 자체 점검을 하고 있지만, 오늘 아침 국토안전관리원에 점검원 급파를 요청해 안전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2020년 12월 준공된 아크로서울포레스트는 지상 33층 규모 업무공간인 디타워와 지상 49층 규모 주거단지 2개 동, 지상 4층 규모 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595,000
    • -0.36%
    • 이더리움
    • 2,515,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248,900
    • -1.39%
    • 리플
    • 518.3
    • -2.45%
    • 라이트코인
    • 89,700
    • +1.7%
    • 에이다
    • 655.3
    • -3%
    • 이오스
    • 1,702
    • -1.96%
    • 트론
    • 103.4
    • +0.39%
    • 스텔라루멘
    • 166.5
    • -2.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650
    • +2.42%
    • 체인링크
    • 9,105
    • -2.72%
    • 샌드박스
    • 1,641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