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스틴베스트, HDC현대산업개발 ESG 컨트로버시 보고서에서 심각성 ‘상’ 부여

입력 2022-01-21 13: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ESG 평가 및 리서치 전문기관인 서스틴베스트는 지난 11일 발생한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대산업개발’)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에 대해 ESG 컨트로버시 보고서를 발간하고 심각성이 ‘상’ 수준이라고 21일 밝혔다.

서스틴베스트는 이번 보고서에서 “현재까지 언론을 통해 밝혀진 부실시공 정황, 불법 재하도급 의혹 등을 종합할 때, 이번 붕괴사고가 건설업계의 재하도급 관행 등에 따른 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인재일 가능성이 크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이번 사건이 이해관계자에게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매우 중대하고, 향후 현대산업개발이 근로자의 산업 안전 관련 위험을 통제하고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신뢰를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철거건물 붕괴사고 당시 현대산업개발은 17명의 사상자를 내 재발 방지 대책을 약속했다. 이후 7개월 만에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가 발생했다.

서스틴베스트 측은 생명을 잃은 근로자와 실종자, 입주예정자, 소수 주주 등 주요 이해관계자에게 회복하기 어려운 커다란 피해를 발생시켰다는 점에서 사안의 심각성을 높게 평가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 사건으로 브랜드가치가 크게 훼손됐다. 당국의 중징계 위험에도 노출되면서 불확실성이 가중된 상황이다. 이는 현재 발생한 재무적 손실과 함께 현대산업개발의 장기적 기업가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ESG 리스크로 작용한다.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는 “최근 기관투자자들은 건설 섹터 ESG 이슈로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 이슈는 물론 산업재해와 같은 사회 이슈를 매우 민감하게 고려하기 시작했다”라며 “이번 사건은 ESG 관점에서 매우 심각한 사안으로 더욱 근본적으로 건설업은 무엇인지, 기업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는지에 대해 우리 사회가 함께 성찰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ESG 컨트로버시(Controversy)는 ESG 이슈와 관련된 논란이 되는 사안으로 장기적으로 해당 기업에 유의미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ㆍ사고를 말한다.

ESG 컨트로버시가 자주 발생하는 기업일수록 ESG 리스크 관리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사업 방식이 지속할 수 있지 않아, 장기적으로 기업가치의 하락을 가져올 수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이 경우 기업 ESG 평가 시 점수를 차감하게 된다.

현대산업개발의 ESG 평가등급은 현재 “C”이다. 이 사건이 컨트로버시로 분류되면서 지난해 광주 학동 사건에 이어 추가로 ESG 평가 점수가 차감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브 먹던 물 팔아요”…‘충북대 축제’ MC 개그맨, 부적절 멘트 논란
  • [영상] "北 도발 시 즉각 대응"…한미 연합 해상훈련 모습
  • 수도권 아파트값·전셋값 동반 하락세…노원구 하락세 가장 커
  • 내달부터 가구당 전기료 2270원 인상…㎾h 2.5원 추가 인상
  • 이재명, 尹 대통령 직격 "지금 들어도 바이든…욕했잖느냐"
  • “가슴 큰 여성을…” 틱톡서 야한 농담한 애플 부사장, 사임
  • 경기 버스 노사 재협상서 극적 타결…버스 정상운행
  • “익숙하게 끌려가더라”…‘마약 혐의’ 돈스파이크, 과거 미국 입국 재조명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707,000
    • -0.45%
    • 이더리움
    • 1,873,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168,300
    • -1.17%
    • 리플
    • 660.5
    • -3.18%
    • 위믹스
    • 2,513
    • -1.61%
    • 에이다
    • 612.6
    • -1.72%
    • 이오스
    • 1,718
    • -0.64%
    • 트론
    • 88.64
    • +0.82%
    • 스텔라루멘
    • 173.3
    • -0.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650
    • -0.85%
    • 체인링크
    • 10,580
    • -3.56%
    • 샌드박스
    • 1,201
    • -0.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