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가, 해저화산 폭발로 3명 사망ㆍ여러 명 부상…첫 피해 공식화

입력 2022-01-18 21:26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18일 처음으로 사상자 정보를 발표했다.

통가는 그간 해저 화산 폭발에 따른 화산재와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데다 통신망이 파손돼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통가 정부는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사망자 3명과 부상자 수 명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 들어 처음으로 나온 정부 공식 피해 집계다. 지금까지는 화산 폭발로 끊긴 통신이 아직 복구되지 않아 보다 자세한 인명 피해 집계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전까지는 쓰나미에 휩쓸려 가는 동물보호소의 개들을 구하려다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은 영국 여성 앤젤라 글로버가 신원이 밝혀진 유일한 사망자였다.

통가 정부는 이 여성 말고도 망고 섬에서 65세 여성이, 노무카 섬에서 49세 남성이 사망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어 망고 섬에서는 주택 전부가 파괴됐고, 포노이푸아 섬도 2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이 모두 무너졌으며, 노무카 섬도 광범위한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피해 지역인 망고 섬, 아타타 섬 등지에서 거처를 잃은 주민들의 대피가 진행 중이며, 섬 전체에 퍼진 화산재로 인해 식수 공급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가 해군이 하파이 군도 외곽의 섬 지역에 의료팀을 파견하고 식량과 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망고 섬은 인구 50명의 작은 섬이다. 화산에서 70㎞가량 떨어져 있다. 인구 100명이 거주하는 아타타 섬은 화산에서 50㎞가량 떨어져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현지 매체 라디오뉴질랜드(RNZ)에 따르면 노무카 섬은 하파이 군도 내 인구 500명가량의 섬으로, 화산에서 70㎞가량 떨어져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11: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634,000
    • +1.47%
    • 이더리움
    • 2,596,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251,900
    • +1.08%
    • 리플
    • 536.6
    • +0.34%
    • 라이트코인
    • 90,500
    • +0.61%
    • 에이다
    • 688.6
    • +1.56%
    • 이오스
    • 1,708
    • +0.83%
    • 트론
    • 98.98
    • +3.57%
    • 스텔라루멘
    • 172.4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2.23%
    • 체인링크
    • 9,270
    • +2.04%
    • 샌드박스
    • 1,788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