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청약 열기 후끈…첫날 증거금만 32.6조 몰려

입력 2022-01-18 17:17 수정 2022-01-18 17:19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어로 꼽히는 LG에너지솔루션의 일반 청약 첫날 증거금이 32조 원을 넘어섰다. 업계에서는 기존 1위인 SKIET(81조원)를 넘어 사상 처음으로 청약증거금 ‘100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본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마감 기준으로 KB증권 등 증권사 7곳에 모인 청약 증거금은 약 32조6467억 원으로, 청약건수는 237만5301건으로 집계됐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에 가장 많은 증거금 18조4398억 원(청약건수 129만9764건)이 모였다. 다음으로 공동주관사로 참여한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은 각각 5조7978억 원(41만550건), 3조6054억 원(29만2658건)을 기록했다.

이어 미래에셋증권 3조1831억 원(26만8973건), 신영증권 3804억 원(2만7941건), 하나금융투자 9493억 원(5만482건), 하이투자증권 2909억 원(2만4933건) 순으로 증거금이 모였다.

▲LG에너지솔루션 IPO 청약 1일차 현황 (출처=KB증권)
▲LG에너지솔루션 IPO 청약 1일차 현황 (출처=KB증권)

경쟁률은 20.48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이 95.87대 1로 가장 높았다. 미래에셋증권의 경우 배정된 수량을 넘어서는 계좌가 몰리면서 균등 배정을 노린 투자자는 1주도 배정받지 못할 수 있다.

이어 하나금융투자 28.59대 1, KB증권 25.24대 1, 신한금융투자 15.87대 1, 신영증권 11.46대 1, 대신증권 9.87대 1, 하이투자증권 8.76대 1로 나타났다.

증권사별 물량은 KB증권이 486만9792주(배정 비율 45.8%)로 가장 많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각각 243만4896주(22.9%), 미래에셋증권, 하나금융투자, 하이투자증권, 신영증권이 22만1354주(2.1%)씩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청약 시작 4시간 만에 청약증거금 23조 원 이상이 몰리며, 역대 최고 기록을 갖고 있는 SK아이테크놀로지를 뛰어넘었다. SK아이테크놀로지의 청약 첫날 증거금은 약 22조 원이었다. 이후 최종 마감한 증거금은 81조 원에 달했다.

균등배정을 노리는 일반투자자들은 증권사별 물량과 계좌수 등을 비교하며 청약마감일인 19일 막판까지 치열한 눈치게임을 벌일 전망이다. 청약 마지막 날에 물량이 집중되는 만큼 투자자들은 마감 시한을 앞두고 경쟁률이 가장 낮은 증권사에 청약해야 가능한 많은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증권업계는 증권사 경쟁률에 따라 한 사람당 많게는 2~3주, 적게는 0~1주를 받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달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798,000
    • -3.06%
    • 이더리움
    • 2,241,000
    • -7.13%
    • 비트코인 캐시
    • 226,400
    • -5.63%
    • 리플
    • 494.9
    • -2.9%
    • 라이트코인
    • 79,750
    • -4.49%
    • 에이다
    • 585.3
    • -8.36%
    • 이오스
    • 1,572
    • -3.38%
    • 트론
    • 102.5
    • -6.39%
    • 스텔라루멘
    • 156.2
    • -4.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200
    • -5.85%
    • 체인링크
    • 8,175
    • -6.41%
    • 샌드박스
    • 1,667
    • -8.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