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김포~부산 노선 점유율 10년째 1위…전체 44% 수준

입력 2022-01-13 08:33

10년간 1250만여 명 수송…매시 정각 출발 서비스 효과

▲에어부산 항공기(HL8099)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 항공기(HL8099)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이 김포~부산 노선에서 최근 10년간 1200만여 명을 수송하며 노선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김포~부산 노선의 여객 수송 실적을 분석한 결과, 1250만8300명을 수송했다. 이는 해당 노선의 10년간 전체 이용객(2818만1765명)의 절반에 가까운 44% 수준이다.

김포~부산 노선은 에어부산이 2008년 10월 처음으로 운항을 시작한 노선이다. 취항 후 이듬해인 2009년 에어부산의 김포~부산 노선 탑승객은 기존 운항 중이던 대형 항공사 대비 절반 수준이었지만, 지속적인 탑승객 증가에 힘입어 2015년부터는 승객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며 현재까지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1만 편 이상을 운항하며 총 155만여 명을 수송했다.

에어부산은 김포~부산 노선 점유율 1위의 비결로 편리한 항공기 스케줄을 꼽았다. 에어부산은 초창기부터 해당 노선에 ‘3060 셔틀 서비스’를 적용했다. 셔틀버스처럼 김포에서 매시 30분 출발, 부산에서 매시 정각(60분)에 출발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용객 입장에서는 항공기 출발 시각을 매번 확인하지 않아도 되는 편의성이 있다.

또한, 하루 운항 횟수가 타 항공사보다 최대 4배 가까이 많은 점도 강점이다. 현재 에어부산은 김포~부산 노선을 하루 평균 28회(왕복 14회) 운항하고 있다. 운항 항공편이 많으면 그만큼 여정의 선택 폭도 넓어지기 때문에 이용객 편의성도 높아진다.

특히, 2008년 10월 첫 운항 이후 현재까지 해당 노선에서 단 한 차례의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김포~부산 노선이 수익 노선이 아니라 노선 유지에 어려움은 있지만, 지난 13년간 부산이 비즈니스와 관광하기 좋은 도시로 성장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앞으로도 완벽한 안전과 편리한 스케줄로 김포~부산 노선을 이용하는 손님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24,000
    • -0.94%
    • 이더리움
    • 3,078,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363,800
    • +0.28%
    • 리플
    • 756.7
    • +0.81%
    • 라이트코인
    • 134,700
    • +1.05%
    • 에이다
    • 1,377
    • +6.41%
    • 이오스
    • 2,785
    • +0.4%
    • 트론
    • 71.4
    • +1.28%
    • 스텔라루멘
    • 240.6
    • +2.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1.99%
    • 체인링크
    • 20,240
    • +3.53%
    • 샌드박스
    • 3,864
    • +5.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