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횡령’ 동생 건물서 금괴 100개 압수...855개 다 찾았다

입력 2022-01-12 16:03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이 회삿돈 2215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 씨가 사들인 금괴 855개를 모두 찾았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강서경찰서는 이날 이 씨 여동생 건물에서 1kg 금괴 100개를 발견해 압수했다.

경찰은 지난 5일 이 씨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금괴 497개를 압수했다. 전날에는 이 씨 아버지 주거지에서 금괴 254개를 확보했다. 이 씨가 한국금거래소에서 찾아가지 않은 4개는 동결된 상태다.

이날 금괴를 추가로 확보하면서 경찰은 이 씨가 횡령한 돈으로 사들인 금괴 855개를 모두 회수했다. 이 씨는 아버지 사망 소식에 심경의 변화를 일으켜 금괴를 숨겨둔 장소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계좌 이체에 대한 한계 때문에 금괴를 구입했다’는 취지로 구매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는지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은 이 씨가 횡령한 2215억 원 중 회사에 돌려놓은 335억 원을 제외한 1880억 원의 용처를 대부분 확인했다. 오스템임플란트는 피해금을 1430억 원으로 처음 고소한 뒤 4일 550억 원, 10일 230억 원 등 추가해 고소했다.

경찰은 피해금 회수를 위해 주식 252억 원은 동결했고 금괴와 현금은 압수했다. 부동산과 회원권 등도 기소 전 몰수 보전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 씨가 주식 투자로 잃은 금액은 총 761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씨는 지난해 동진쎄미켐 지분 7.62%(약 1430억 원)를 매입했다가 약 1112억 원에 파는 등 총 42개 종목에 투자해 대부분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다. 관련 직원 5명을 불러 횡령 경위와 공범 여부 등도 조사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880,000
    • +2.06%
    • 이더리움
    • 3,090,000
    • +5.75%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8.19%
    • 리플
    • 760.2
    • +8.71%
    • 라이트코인
    • 134,900
    • +9.76%
    • 에이다
    • 1,398
    • +15.54%
    • 이오스
    • 2,778
    • +7.88%
    • 트론
    • 71.28
    • +6.91%
    • 스텔라루멘
    • 240.5
    • +12.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10.91%
    • 체인링크
    • 20,070
    • +10.58%
    • 샌드박스
    • 3,873
    • +18.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