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2보] 북, 엿새 만에 탄도미사일 1발 발사…"한미 정보당국 정밀 분석 중"

입력 2022-01-11 15:40

▲11일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1일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발사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엿새 만에 또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11일 "오전 7시 27분께 북한이 내륙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1발을 탐지했으며, 추가정보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도 이날 북한이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발표했다고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 5일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탄도미사일(북한 극초음속 미사일 주장) 1발을 발사한 지 엿새 만이자, 새해 두 번째 무력시위다.

특히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의 성능 시험을 위해 추가 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날 미사일을 발사한 장소가 자강도 일대로 알려지면서다. 자강도는 작년 9월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인 '화성-8형'을 첫 시험 발사한 곳이기도 하다.

이날 발사된 미사일의 사거리는 지난 5일 북한이 주장(700㎞ 표적 명중)했던 거리와 비슷하지만, 속도는 군이 밝힌 마하 6보다 훨씬 빠른 마하 10에 가까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과 전문가들은 글라이더형과 기동식 재진입체(MARV) 등 두 가지 탄두부 형태의 미사일 중 어느 것을 재시험했는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한편, 이날 발사는 미국, 일본, 유럽 등 국제사회가 북한의 지난 5일 발사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공개회의를 개최한 직후에 이뤄졌다. 안보리 회의는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5시께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10일(현지시간) 비공개회의 직전 성명을 내 "북한의 계속된 대량파괴무기 추구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다만, 안보리 차원의 별도 성명은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새해 들어 연이은 무력도발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주로 북한은 통상 동계훈련 막바지인 2∼3월께 합동타격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을 발사하는 경우가 빈번한 편이다. 일각에서는 연초부터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작년부터 강조해 온 국방력 강화의 일환이라는 분석을 제기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19,000
    • -2.41%
    • 이더리움
    • 2,925,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352,000
    • -2.22%
    • 리플
    • 738.4
    • -3.27%
    • 라이트코인
    • 129,400
    • -2.12%
    • 에이다
    • 1,254
    • -5.93%
    • 이오스
    • 2,675
    • -2.51%
    • 트론
    • 68.61
    • -0.44%
    • 스텔라루멘
    • 234.1
    • -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300
    • -4.83%
    • 체인링크
    • 18,050
    • -4.24%
    • 샌드박스
    • 4,039
    • +5.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