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원ㆍ달러 환율, 연준 긴축 우려 지속되며 하락 출발 전망

입력 2022-01-11 08:15
본 기사는 (2022-01-11 08:11)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11일 환율 전문가들은 미 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이어지는 가운데, 원ㆍ달러 환율은 소폭 하락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원ㆍ달러 환율 1개월물은 1198.88원으로 1원 하락 출발할 것으로 전망한다. 다만 달러가 강세를 이어가는 만큼 1200원 내외에서 등락을 예상한다.

달러화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의 조기 긴축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뉴욕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며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이어지고, 단기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 강세를 보였다.

국제유가는 일부 산유국의 공급 차질 우려가 완화되며 하락했다. 또한, 중국 내 오미크론 변이 발생에 따라 중국 정부가 이동 제한 강화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강화되며 수요 불안이 부각된 점도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 미 연준의 긴축 우려로 달러화 지수는 소폭 반등했지만, 트리플 긴축에 따른 시중금리 상승 폭을 고려하면 달러화 지수의 강세 폭은 제한적 수준에 그치고 있다. 전날 종가 기준 달러화 지수는 지난해 말 대비 0.3% 상승에 그쳤다.

연준의 트리플 긴축 리스크가 시간이 흘러갈수록 반영될 여지도 있지만, 우려와 달리 파장이 제한적인 이유는 제한적 달러화 강세 흐름을 들 수 있다. 미국 경제의 강한 정상화 흐름에도 불구하고 미국 내 오미크론발 코로나19 확산세, 기대치를 하회한 12월 고용지표 등이 달러화 강세를 제한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트리플 긴축 리스크 여파가 아직 글로벌 금융시장, 특히 이머징(신흥국) 시장으로 강하게 확산되지 않는 이유는 지난해부터 이머징 중앙은행들이 선제적으로 정책금리 인상을 단행한 영향으로 판단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경기 사이클 모멘텀 강화가 긴축 리스크를 얼마나 상쇄시켜 줄 수 있을지가 향후 글로벌 증시 등 금융시장 흐름을 좌우할 전망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만 5세 입학’ 교육부 국회 업무보고서 삭제
  • [꿀할인#꿀이벤] 빚은, ‘포켓몬 설기’ 출시…선착순 사전예약 外
  • 정부, 향후 5년간 국유재산 16조+ɑ 민간에 매각 추진
  • 비트코인 2만3000달러 수성…기관들 “올해 3만2000달러 가능”
  • 한살 아기 보드카 먹인 엄마·칠레 초대형 미스터리 싱크홀·동료 매달고 내달린 버스기사
  • 자영업자 ‘새출발기금’ 채무 탕감한다는데...지역 신보 ‘부실화’ 위기 확산
  • 한국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복구 불능에 국가사적 지정 어려울 듯
  • 김주형, 윈덤 챔피언십 우승…상금 17억 손에
  • 오늘의 상승종목

  • 08.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385,000
    • +2.63%
    • 이더리움
    • 2,294,000
    • +2.41%
    • 비트코인 캐시
    • 190,500
    • +1.82%
    • 리플
    • 499.9
    • +1.24%
    • 위믹스
    • 3,599
    • +1.27%
    • 에이다
    • 716.8
    • +4.44%
    • 이오스
    • 1,670
    • +2.14%
    • 트론
    • 93.03
    • +0.42%
    • 스텔라루멘
    • 167.5
    • +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700
    • +1.91%
    • 체인링크
    • 11,170
    • +8.66%
    • 샌드박스
    • 1,810
    • +3.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