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보험주, 긴축 시계 빨라지자 숨통 트였다...‘상승세’

입력 2022-01-10 09:49

최근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각국의 긴축 시계가 빨라지자 유가증권시장 전반이 약세를 나타내고 있는 가운데 금리 장사로 마진을 남기는 보험주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10일 오전 9시 50분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87%(25.72포인트) 떨어진 2927.34에 거래되고 있다.

그러나 이날 손해보험 종목 중 DB손해보험은 전 거래일 대비 4.79%(2900원) 오른 6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 밖에 한화손해보험(3.41%), 현대해상(3.34%), 메리츠화재(2.75%), 삼성화재(2.33%), 흥국화재(1.84%), 롯데손해보험(1.52%), 코리안리(00.53%) 등을 나타내고 있다.

같은 시각 생명보험 종목 중 한화생명(3.49%), 동양생명(3.31%), 미래에셋생명(2.11%), 삼성생명(1.22%) 역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 전반이 약세를 기록 중인 가운데 그동안 저평가받던 이들 종목이 활기를 띈 이유는 최근 국내외에서 긴축 시계가 빨라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지난 5일(현지시간) 공개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의사록에 따르면 회의 참석자들은 “경제, 노동시장, 인플레이션 전망을 감안할 때 이전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일찍 또는 더 빠른 속도로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이 정당화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시장에선 이에 대해 연준이 좀 더 공격적으로 금리 인상에 나서겠다는 신호라고 해석하고 있다. 연준의 매파적인 성향이 이번주 예정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상을 부추길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7일 히로시 시라이시 BNP파리바 선임연구원은 “한국은행이 오는 14일 예정된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연준의 보다 매파적인 성향 또한 이러한 움직임을 부추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험사는 소비자로부터 납부받은 보험료를 국내외 투자처에 투자해 이익을 창출하기 때문에 금리가 높을수록 더 많은 이익이 창출된다.

강승건 KB증권 연구원은 “보험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긍정적으로 유지한다”며 “손해보험업권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상승에 따른 이익 역성장이 예상되지만 지금의 주가 수준을 감안하면 투자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강 연구원은 “생명보험업권의 경우 동양생명은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하는 실적을 시현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한화생명 역시 판매 자회사 분사에 따른 비차이익 영향으로 컨센서스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장중 매매동향은 잠정치이므로 실제 매매동향과 차이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어나는 모든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11:2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965,000
    • +1.29%
    • 이더리움
    • 2,912,000
    • -3.09%
    • 비트코인 캐시
    • 351,900
    • -1.4%
    • 리플
    • 731.6
    • -2.07%
    • 라이트코인
    • 131,100
    • -0.98%
    • 에이다
    • 1,258
    • -4.19%
    • 이오스
    • 2,657
    • -1.26%
    • 트론
    • 67.27
    • +0.07%
    • 스텔라루멘
    • 239.6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600
    • +1.26%
    • 체인링크
    • 18,690
    • -3.56%
    • 샌드박스
    • 3,573
    • -1.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