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COP26 서약 한 달도 안 돼 화석연료 투자 장려

입력 2021-12-02 17:24

물밑에서 기업 등에 탈석탄 속도 조절 및 석유·가스 신규 투자 독려

▲지난해 7월 11일 인도네시아 수랄라야의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연기와 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수랄라야/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7월 11일 인도네시아 수랄라야의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연기와 증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수랄라야/로이터연합뉴스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기후변화의 대응을 다짐한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가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일본 정부가 물밑에서 자국 기업과 기관 등에 화석 연료 투자를 종용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2일 사안에 밝은 정부 및 업계 관계자를 인용, 일본 정부 관료들이 물밑에서 종합상사와 정유사, 전력 및 가스 회사 등에 대해 화석연료에서 벗어나는 속도를 줄이거나 석유·가스 관련 사업에 신규 투자를 장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에 대한 집중도가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은 오래전부터 사용돼 온 화석연료 공급의 장기적 전망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일본은 수입의존도가 높고, 전력 수급 압박이 전국적인 정전으로 이어질 뻔했던 작년의 경험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겨울철 필요한 연료가 부족한 사태를 앞으로 피하고자 하는 생각이 작용한 것이다.

앞서 지난달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에서는 일본을 포함한 약 200개 국가 및 지역이 석탄 화력의 단계적인 감축 등을 포함해 기후 변화 대응 노력에 대응하기로 서약했다.

하지만 글로벌 탈(脫)석탄 움직임으로 물가가 상승하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 내 이러한 움직임은 필요한 에너지의 90% 가까이를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일본에 있어 COP26에서의 서약 실현이 얼마나 힘든가를 나타낸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895,000
    • -9.97%
    • 이더리움
    • 3,394,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412,400
    • -10.03%
    • 리플
    • 823.5
    • -9.78%
    • 라이트코인
    • 149,900
    • -12.19%
    • 에이다
    • 1,470
    • -12.5%
    • 이오스
    • 3,073
    • -9.59%
    • 트론
    • 78.24
    • -9.15%
    • 스텔라루멘
    • 267.9
    • -1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400
    • -4.75%
    • 체인링크
    • 23,530
    • -13.43%
    • 샌드박스
    • 4,428
    • -16.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