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자회사 S&K항공, 이노스페이스와 소형 발사체 개발 협력

입력 2021-12-02 09:13

S&K항공, 발사체 사업 중심 우주사업 매출 10%에서 30% 확대 계획

▲(왼) S&K 이철우 사장 (오) 이노스페이스 김수종 사장. (사진제공=KAI)
▲(왼) S&K 이철우 사장 (오) 이노스페이스 김수종 사장.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KAI)의 자회사인 S&K항공이 이노스페이스와 지난 1일 경남 사천 S&K 항공 본사에서 ‘우주산업 신사업발굴 및 상호 지속발전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S&K항공은 이번 협약을 통해 이노스페이스와 소형 발사체의 주요 구성품 개발과 제작을 협력할 예정이며 향후 공동 연구과제 발굴을 통해 전략적 협업 체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S&K항공은 에어버스의 A320·321 Wing Top Panel과 TA-50 동체 구조물, 발사체 구조물 생산에 참여하고 있는 항공우주전문 강소기업이다.

이노스페이스는 민간 최초 15톤급 엔진의 소형 발사체 개발에 도전하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 기업으로 2017년 설립됐다.

S&K항공은 이노스페이스와의 협력을 통해 발사체 사업 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기존 민항기 구조물 사업과 더불어 우주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항공은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동체 구조물 설계와 제작에 참여한 바 있으며, 모기업인 KAI의 ‘뉴스페이스’ 비전에 발맞춰 발사체 사업 중심의 중장기 우주사업 발전 방향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우주사업 매출을 10%에서 3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 이철우 사장은 “양사가 보유한 기술을 기반으로 협업 체계를 강화하고 발사체 설계, 제작 기술을 강화할 것”이라며 “다가오는 뉴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해 국내 민간 우주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73,000
    • -1.23%
    • 이더리움
    • 1,567,000
    • -2.55%
    • 비트코인 캐시
    • 147,900
    • -1.53%
    • 리플
    • 469
    • -1.43%
    • 위믹스
    • 3,688
    • -0.86%
    • 에이다
    • 640
    • -0.85%
    • 이오스
    • 1,295
    • -0.69%
    • 트론
    • 84.81
    • +0.82%
    • 스텔라루멘
    • 157.1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100
    • -3.54%
    • 체인링크
    • 8,845
    • -6.05%
    • 샌드박스
    • 1,540
    • -6.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