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오미크론 확진된 나미비아 외교관, 인천공항 경유했다

입력 2021-12-01 14:22

에티오피아 출발 후 인천 거쳐 나리타공항 도착
동승객 70명 모두 음성...일본, 14일간 격리 조치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지난달 30일 입국자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지난달 30일 입국자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 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인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처음으로 받은 나미비아 외교관이 일본에 입국하기 전 인천공항을 경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확진된 외교관은 지난달 27일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비행기를 타고 이튿날 오후 인천공항에 들어왔고 같은 날 다시 일본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확진된 외교관은 30대 남성으로 입국 당시 무증상이었지만, 다음 날인 29일 발열 증세를 보였다고 교도는 설명했다. 이 남성은 7월 모더나 백신을 2차 접종했으며 현재는 일본 의료 시설에 격리 중이다.

통상 인천공항을 경유하는 승객들은 탑승했던 비행기에 내려 일정 시간 대기한 후 다시 탑승하는 만큼 국내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일본 항공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승객이 기내에 머무는 것은 금지돼 있다"며 "수하물을 들고 비행기에서 내린 후 제한 구역에서 1시간 정도 기다렸다가 다시 같은 비행기에 탑승, 같은 좌석에 앉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확진자와 함께 비행기에 탑승했던 인원은 70명으로 보고된 가운데 일본 후생노동성은 이들 모두를 밀접 접촉자로 규정했다. 이들 중 절반 정도는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탔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NHK방송은 “동승객 70명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후생노동성은 14일간 자택이나 숙박 시설에서 머물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동승객 중에는 나미비아 외교관과 함께 온 가족 2명도 있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152,000
    • +3.18%
    • 이더리움
    • 3,007,000
    • +4.48%
    • 비트코인 캐시
    • 354,500
    • +1.78%
    • 리플
    • 743.2
    • +2.62%
    • 라이트코인
    • 131,300
    • +0.77%
    • 에이다
    • 1,284
    • -0.16%
    • 이오스
    • 2,675
    • +2.29%
    • 트론
    • 67.63
    • +3.09%
    • 스텔라루멘
    • 237.8
    • +3.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600
    • -1.44%
    • 체인링크
    • 19,220
    • +4.8%
    • 샌드박스
    • 3,692
    • +5.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