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내년 주력 제조업 수출액 증가율, 올해의 1/7 수준 전망"

입력 2021-11-30 11:00
기저효과의 감소, 원자재 수급 불안, 미ㆍ중 무역 갈등 등 불확실성의 지속

(출처=전경련)
(출처=전경련)

내년 국내 주력 제조업의 실적 회복세가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반도체, 자동차, 정유, 조선, 철강, 디스플레이, 자동차부품, 섬유, 가전, 바이오·헬스 등 10개 수출 주력 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를 한 결과 올해 전체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4.7%, 수출액은 24.1%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30일 밝혔다.

내년에도 매출액은 올해보다 4.9%, 수출액은 3.3% 늘며 2년 연속 성장을 기록할 전망이다. 다만, 내년은 기저효과의 감소로 성장세가 약화할 것으로 전경련은 내다봤다. 특히, 수출액 증가율은 올해의 7분의 1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업종별로 보면 올해는 조선, 자동차 업종의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조선업계의 매출 급감은 후판 등 원재료의 가격 급등에 따른 원가 손실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선반영한 결과다. 자동차업계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과 내수 감소 등으로 5% 역성장할 것으로 전경련은 추정했다.

내년에는 가전, 철강 업종의 매출이 올해보다 줄어들 전망이다.

가전업계는 코로나19의 특수 효과가 줄면서 올해보다 5~10%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철강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와 수출단가 조정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조선업계는 수주 증가와 선가 상승의 영향으로 올해보다 매출이 2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그 밖에 △섬유(해외 한류 재확산과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증가) △정유(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항공유 수요증가) △바이오·헬스(바이오의약품 수출 지속 확대) 업종도 올해보다 최소 5%에서 15%까지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경련은 추산했다.

수익성의 경우 올해는 조선업계를 제외한 모든 업종의 영업이익이 작년보다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내년에는 가전, 디스플레이, 반도체, 철강 업종의 영업이익이 감소할 전망이다.

조사에 참여한 협회 관계자들은 내년에도 원자재 수급 불안,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및 보호무역주의 등 부정적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원자재 수급은 올해보다 약간 악화(60.0%)하거나 매우 악화(10.0%)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조금이라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는 업계는 한 곳도 없었다. 미ㆍ중 무역도 10곳 중 7곳이 악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내년 국내 경제 전반의 상황에 대한 질문에는 절반이 올해와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다. '약간 개선'도 40%였다. 기업의 국내 투자는 올해보다 약간 개선(60.0%)되고, 고용은 올해와 비슷할(70.0%) 것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기업 경영 활동 관련 우려 사항으로는 규제 및 경쟁제한(30.0%)이 가장 많았다. 우리나라 기업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정책으로는 기업 투자 활동에 대한 세제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30.0%)는 의견이 많이 꼽혔다.

한편, 전경련은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내년도 국내 주력 제조업의 5대 변수를 ‘타이거(TㆍIㆍGㆍEㆍR)’라는 키워드로 제시했다. △세제(Tax) △인플레이션(Inflation) △글로벌 공급망(Global Supply Chain) △환경기준(Environmental Standards) △규제(Regulation) 등의 앞글자를 딴 것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원자재 가격 불안정과 공급망 차질의 악재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의 재확산도 여전히 불안 요인"이라며 "호랑이의 해인 2022년에 우리 기업들이 어려운 여건을 돌파할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상반기 호실적 제약사, 대표 상품이 효자 역할 '톡톡'
  • 천문연, 국산 우주망원경 시대 초읽기…‘스피어엑스’ 성능 시험장비 개발 완료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국내 변호사 선임…검찰 수사 대비
  • 서해 피살 공무원 유족 “文 곧 고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13: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07,000
    • -0.81%
    • 이더리움
    • 2,537,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91,700
    • +4.58%
    • 리플
    • 520.6
    • +4.29%
    • 위믹스
    • 3,571
    • -0.42%
    • 에이다
    • 771.7
    • +3.32%
    • 이오스
    • 2,150
    • +26.1%
    • 트론
    • 93.94
    • +1.51%
    • 스텔라루멘
    • 168.8
    • +2.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950
    • +1.82%
    • 체인링크
    • 11,520
    • -0.69%
    • 샌드박스
    • 1,735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