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바이든 “경제봉쇄 필요없다”에 상승...다우 0.68%↑

입력 2021-11-30 07:01

바이든 백악관 연설에 시장 불안감 다소 누그러져
빅테크·여행주 강세 보여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는 29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6.60포인트(0.68%) 상승한 3만5135.94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0.65포인트(1.32%) 뛴 4655.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91.18포인트(1.88%) 오른 1만5782.83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급락했던 뉴욕증시는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으로 상승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오전 한때 상승 폭을 거의 반납하기도 했으나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백악관 연설 직후 다시 급반등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머지않아 오미크론 확진 사례가 미국에서도 발생할 것이라면서도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받고 마스크를 쓴다면 봉쇄조치가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달 2일 오미크론 대처 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오미크론을 둘러싼 불확실성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덜어내는 데 충분했다. 지난 26일 미국 뉴욕증시 3대 지수는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에 급락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을 '우려 변종'으로 등재함과 동시에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가 확산 방지를 위해 아프리카 국가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의 유입 차단에 나선 영향이었다. 다우지수는 2% 넘게 떨어지며 지난해 10월 이후 최악의 날을 기록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도 각각 2.3%, 2.2% 떨어졌다.

공포 심리가 어느 정도 진정되자 이날 대형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증시 상승세를 견인했다. 테슬라는 5.1% 뛰었고,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아마존은 각각 2.1%, 1.6% 올랐다. 애플은 2.2% 상승했다. 다만 트위터는 잭 도시 최고경영자(CEO)가 자리에서 물러난다는 소식에 2.7% 떨어졌다.

여행관련주도 소폭 반등에 성공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0.7% 올랐고, 로열캐리비안과 TJX컴퍼니는 각각 2.8%, 1.9% 상승 마감했다.

대다수 시장 전문가들은 오미크론이 역학적인 관점에서 경제 활동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봉쇄 조치 필요성을 논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진단한다. 도이체의 헨리 앨런 연구원은 "강력한 선행 지표는 (오미크론이) 확산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입원과 사망률일 것"이라면서 "거기서 눈에 띄는 변화가 있다면 다른 곳에서도 우려되는 사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710,000
    • +2.53%
    • 이더리움
    • 1,503,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1.28%
    • 리플
    • 427.4
    • +0.09%
    • 위믹스
    • 3,424
    • -0.26%
    • 에이다
    • 602.1
    • -0.63%
    • 이오스
    • 1,285
    • +0.63%
    • 트론
    • 89.91
    • +2.38%
    • 스텔라루멘
    • 142.6
    • -1.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600
    • -1.31%
    • 체인링크
    • 8,375
    • +0.84%
    • 샌드박스
    • 1,558
    • -1.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