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D-100 '경제대통령' 호소…대규모 주택 예고에 할당제 등 민감이슈도

입력 2021-11-29 17:54

"지지율 관계없이 우리가 했어야 했던 일들 집중해 성과 낼 것"

광주서 D-100 지지 호소…50조 소상공인 지원ㆍ대규모 주택 공급 제시
윤석열 고리로 기재부 압박ㆍ박용진표 김포공항 이전 주택 공급 시사
"전두환 추징금 상속, 소급입법…약육강식 안되려면 할당제 필요"
차별금지법은 찬성하면서도 "오해 걷어내고 우려 수용해야" 유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9일 오전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전국민 선대위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제안한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의 내년 본예산 반영과 대대적인 주택 공급 계획 발표 예고를 내놓으며 경제대통령을 자처했다.

이날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지지자들과 화상을 통해 참여한 전국 지지자 100명이 자리한 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이 후보는 “제 목표는 오직 경제대통령, 민생대통령이다. 어떤 것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보다 우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을 하겠다고 했는데 그때까지 미룰 필요 없다. 내년 본예산에 편성하자"며 "조세·거래 제도 개선으로 투기수요를 억제하고 곧 발표할 대규모 주택 공급 정책을 제대로 시행하면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관련해 이 후보는 같은 날 5·18 관계자들과 오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제안했고 민주당이 공감해 합의하면 (50조 원 증액을) 기획재정부가 왜 반대하겠나. 당장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거듭 촉구했다.

대규모 주택 공급에 대해선 말을 아꼈는데 당의 복수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용진 의원이 경선 당시 주장했던 김포공항 이전 뒤 20만 호 공급을 이어받는 내용일 공산이 크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에서 대학생들과 만난 자리에서 호남과 청년을 향한 지지호소에도 공을 들였다.

먼저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학살의 주동자인 고(故) 전 대통령 전두환 씨에 대한 추징금에 대한 질문에 “추징금은 형사처벌이라 상속되지 않고, 입법도 소급되지 않아 전 씨는 해당되지 않는다는 논란이 있는데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며 “군사반란 처벌도 소급입법이지만 합헌이다. 헌법이 별거인가. 국민이 동의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20·30대 청년들이 민감해하는 이슈인 할당제와 차별금지법에도 입을 열었다.

그는 지역인재 채용에 대해 “상식적으로 불공정하다. 그런데 근본적으로 보면 지역이나 생계 수준도 보지 않고 똑같이 성적만 보는 건 정의롭나”라며 여성할당제 관련해 “남녀가 갈려 싸우는데 사이가 안 좋아서 그런가. 아니다. 기회가 적어 오징어게임처럼 누가 죽어야 사니까 편을 먹는 것이다. (이대로는) 약육강식 사회가 돼버려 지역·연령·성 할당제는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차별금지법에 관해선 “입법해야 한다. 성적 취향은 타고나는 그냥 있는 건데 그걸 이유로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고 찬성 입장을 표했다. 다만 “곡해와 오해가 존재한다. 동성애자를 지지하지 않으면 처벌받는다든지 그런 오해를 걷어내고 우려는 수용하는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가 호남ㆍ청년에 유달리 호소하는 건 지지세가 약해서다. 관련해 그는 같은 날 오찬 뒤 “일주일 노력한다고 바뀌면 정상적인 지지율이겠나. 지지율과 관계없이 우리가 했어야 했던 일들에 집중하고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161,000
    • +1.18%
    • 이더리움
    • 2,518,000
    • -0.55%
    • 비트코인 캐시
    • 246,500
    • -1.52%
    • 리플
    • 521.3
    • -0.06%
    • 라이트코인
    • 87,700
    • -2.34%
    • 에이다
    • 661.9
    • -0.11%
    • 이오스
    • 1,705
    • -0.81%
    • 트론
    • 108.8
    • +5.32%
    • 스텔라루멘
    • 170.7
    • +1.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900
    • +0.15%
    • 체인링크
    • 9,035
    • -2.01%
    • 샌드박스
    • 1,758
    • +6.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