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첫 투자처는 암호화폐 거래소…‘이프랜드’ 연계 포석

입력 2021-11-28 20:19 수정 2021-11-28 21:53

SK텔레콤에서 분할된 반도체ㆍICT 투자전문 회사 SK스퀘어의 첫 투자처가 암호화폐 거래소가 될 전망이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스퀘어는 업비트ㆍ빗썸ㆍ코인원ㆍ코빗 등 4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한 곳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ㆍICT 투자 전문회사로 출범한 SK스퀘어는 현재 26조 원인 순자산가치를 2025년 75조 원까지로 키우는 것이 목표다. SK하이닉스,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등 16개 회사를 편제했다.

신임 CEO로는 박정호 대표가 선임됐다. 그는 “SK스퀘어는 반도체ㆍ플랫폼ㆍ미래 ICT 등 성장잠재력이 높은 포트폴리오 자산과 투자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기존에 없던 투자전문회사의 아이덴티티로 차별화된 성장 스토리를 써나가며 국내 ICT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업계에서는 SK스퀘어가 첫 투자처로 암호화폐 거래소를 낙점한 것에 대해 SK텔레콤의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와 대체불가능토큰(NFT) 마켓의 연계를 든다.

지난 8월 분할 전 SK텔레콤은 이프랜드 기자 간담회에서 “메타버스 월드에서는 화폐라는 부분이 필수적으로, 이프랜드 내에서 통용되는 화폐를 검토 중”이라며 “이프랜드 서비스 활성화와 경제가 흐르는 부분을 주시해 타 플랫폼, 외부에서도 쓰일 화폐를 검토ㆍ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블록스나 제페토처럼 이프랜드 내에서 콘텐츠 생산 등으로 수익 창출이 가능해지면 더 많은 이용자가 이프랜드로 유입되리란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SK스퀘어 측은 “확정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10: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73,000
    • -0.83%
    • 이더리움
    • 2,955,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347,100
    • -1.14%
    • 리플
    • 740.2
    • -0.32%
    • 라이트코인
    • 128,900
    • -1.6%
    • 에이다
    • 1,272
    • +1.52%
    • 이오스
    • 2,665
    • -0.71%
    • 트론
    • 67.88
    • +0%
    • 스텔라루멘
    • 236.1
    • -1.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300
    • -0.36%
    • 체인링크
    • 18,150
    • -2.42%
    • 샌드박스
    • 3,745
    • -4.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