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I가 관리하는 ‘스마트 양계장’ 만든다

입력 2021-11-28 09:58

▲LG유플러스는 국립축산원 가금연구소, 전북대학교와 함께 육계·산란계의 정밀모니터링·지능형사양관리 기술을 실증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내 스마트 양계 통합관제시스템 테스트베드에서 육계와 산란계를 사육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국립축산원 가금연구소, 전북대학교와 함께 육계·산란계의 정밀모니터링·지능형사양관리 기술을 실증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국립축산과학원 가금연구소 내 스마트 양계 통합관제시스템 테스트베드에서 육계와 산란계를 사육하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인공지능(AI)이 관리하는 스마트 양계장을 만든다.

LG유플러스는 국립축산원 가금연구소, 전북대학교와 함께 육계ㆍ산란계의 정밀모니터링ㆍ지능형사양관리 기술을 실증한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기존 양계 농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소득 증가에 기여할 수 있는 ‘정밀 사양관리’ 기술을 개발했다. 그간 농가 인구 고령화, 인력 부족 등으로 양계 농가 생산성 향상이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기 때문이다.

정밀 사양관리는 육계ㆍ산란계를 실시간으로 정밀하게 모니터링해 얻은 데이터를 스마트 양계 통합관제시스템을 통해 분석하는 기술이다.

계사 내에 각종 센서와 통신, CCTV를 설치해 병아리와 닭의 생육환경에 맞는 온도와 공기 질 등을 모니터링한다. 이렇게 얻은 정보를 AI가 분석 및 판단해 냉난방 장치와 환풍구를 자동으로 제어한다. 사료와 물 공급도 AI가 관리한다. 계사 내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문가에게 전달해 원격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이외에도 LG유플러스는 △육계 체중 및 증체량 예측 기술 △실시간 산란계 폐사체 및 과산계(산란능력이 정상보다 낮은 닭) 선별 기술 등을 개발해 실증할 계획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상무)은 “육계, 산란계 정밀 사양관리 기술은 계사 농가의 일손부족을 해소하고 생산성을 향상할 수 있어 농가 수익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축사ㆍ돈사 등으로도 확대해 국내 스마트팜 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210,000
    • +2.37%
    • 이더리움
    • 3,151,000
    • +4.96%
    • 비트코인 캐시
    • 366,900
    • +4.06%
    • 리플
    • 768.9
    • +3.82%
    • 라이트코인
    • 135,700
    • +2.96%
    • 에이다
    • 1,330
    • +4.64%
    • 이오스
    • 2,793
    • +3.98%
    • 트론
    • 69.89
    • +3.51%
    • 스텔라루멘
    • 244
    • +2.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3.2%
    • 체인링크
    • 19,130
    • +1.22%
    • 샌드박스
    • 3,879
    • +4.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