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 공동주택 반대…총력 저지할 것”

입력 2021-11-26 14:20

▲옛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건립부비 및 맞교환 부지 현황. (자료제공=서울 강남구청)
▲옛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건립부비 및 맞교환 부지 현황. (자료제공=서울 강남구청)

서울 강남구가 옛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공동주택 건설계획에 반대 의견을 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26일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가 삼성동 국제교류 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가결해 서울의료원 남측부지에 공동주택 건설을 가능케 한 결정에 대해 강력히 반발한다”며 “행정소송 등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이를 저지 하겠다”고 밝혔다.

정 구청장은 “오세훈 시장의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행정으로 강남 한복판인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동주택을 짓는 것이 지난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73.5%의 절대적 지지를 보내준 강남구민들의 성원에 대한 보답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강남구는 서울시가 송현동 부지와의 맞교환으로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 지상 연면적의 20~30%에 공동주택으로 지으려는 계획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다”며 “대치동 코원에너지 부지 개발과 개포동 구룡마을 용적률 상향으로 추가 공동주택 800가구 정도를 공급하는 방법을 서울시에 제안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24일 서울의료원 남측 부지에 공동주택 조성을 허용하는 내용의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

의료원 남측 부지는 8월 서울시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대한항공이 3자 협의를 맺고 대한항공이 보유한 송현동 부지와 맞교환하기로 한 곳이다. LH는 서울시로부터 의료원 남측 부지 일부를 넘겨받아 지상 연면적의 20∼30%에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496,000
    • +4.24%
    • 이더리움
    • 5,365,000
    • +3.43%
    • 비트코인 캐시
    • 595,000
    • +5.5%
    • 리플
    • 1,027
    • +4.06%
    • 라이트코인
    • 202,600
    • +7.14%
    • 에이다
    • 1,745
    • +4.67%
    • 이오스
    • 4,011
    • +1.52%
    • 트론
    • 112.6
    • +7.44%
    • 스텔라루멘
    • 358
    • +6.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800
    • +1.01%
    • 체인링크
    • 25,700
    • +12.08%
    • 샌드박스
    • 6,715
    • +3.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