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청계천에 자율주행버스 달린다

입력 2021-11-24 10:40

오세훈, 서울시 자율주행 비전 2030 발표…강남에 자율주행 택시도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내년 4월부터 서울 청계천에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가 달린다. 심야에 이동이 많은 홍대~흥인지문을 연결하는 자율주행 노선버스도 신설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청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 자율주행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오 시장은 “2030년 서울시는 자율주행과 함께하는 미래도시가 된다"며 "자율주행 인프라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해 2026년까지 서울을 TOP5 자율주행 선도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서울 자율주행 비전 2030은 △자율차 거점(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확대 및 이동서비스 상용화 △청계천 자율주행버스 운행 △대중교통수단으로 자율주행버스 정착 △공공서비스 분야에 자율차 기반 도시관리 도입 △시 전역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 등 5대 과제로 추진된다. 5년간 1487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첫 ‘자율주행 시범지구’로 지정돼 인프라 구축에 나섰던 상암에서는 이달 말부터 자율차가 운행을 시작한다. 한 달간 무료 운행 후 유상운송에 들어간다. 이어서 강남, 여의도, 마곡 등도 자율주행 시범지구로 지정해 거점을 확대한다. 2026년까지 300대 이상의 자율차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내년 초에는 강남 일대를 '자율차 시범운행지구'로 지정하고, 민간과 함께 출발지와 목적지를 스마트폰으로 선택해 호출하는 ‘로보택시’를 10대 이상 선보인다. 2026년까지 강남 내부를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와 로보택시 등을 100대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4월에는 청계천에 도심순환형 자율주행버스가 다닌다.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한 미래형 자율주행버스 시범 2대를 시작으로 점차 운행 대수를 확대할 예정이다. 운행구간은 청계광장부터 청계5가까지 4.8㎞를 왕복한다. 일 24회 운행으로 연간 9만 명이 탑승 가능하다.

서울시는 "경복궁, 창경궁, 광장시장 등 주변의 다양한 볼거리‧먹거리와 연계해 서울의 대표 관광 상품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내년에 자율주행 노선버스 시범운행도 시작한다. 심야시간대 이동이 많은 홍대~신촌~종각~흥인지문(9.7㎞)을 연결하는 노선을 신설, 심야시간대 중앙차로를 이용해 운행한다. 2024년에는 도심과 부도심을 연결하는 장거리 운행 심야 자율주행버스 노선을 추가 운행한다. △여의도~도심~도봉(24.6㎞) △수색~도심~상봉(23.8㎞) △구파발~도심~강남(24.6㎞) 등이다.

2024년부터는 도시관리 공공서비스에도 자율주행 기술을 도입한다. 순찰‧청소 분야부터 우선 도입하고, 2025년에는 기술발전과 연계해 자율제설차 실증을 시작한다.

2027년부터 전국 주요도로 운행이 가능한 상용 자율차(Lv.4)의 일반 판매가 시작되는 것과 연계해 2026년까지 서울 전역 2차로 이상 도로에 자율주행 인프라를 구축한다. 2차로 이상 모든 도로(4291곳, 총연장 8240㎡)의 교통신호정보를 자율주행차에 실시간으로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오 시장은 “2030년 서울은 차별 없는 이동의 자유가 보장되고 교통사고 없는 안전한 도시, 자동차가 줄어들어 쾌적하고 보행자와 자전거, 물류로봇이 도로를 공유하는 도시, 자율주행 표준모델 도시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078,000
    • -0.76%
    • 이더리움
    • 4,036,000
    • -0.07%
    • 비트코인 캐시
    • 471,400
    • -0.57%
    • 리플
    • 940.9
    • -0.88%
    • 라이트코인
    • 177,500
    • -0.95%
    • 에이다
    • 1,691
    • +6.82%
    • 이오스
    • 3,526
    • -0.06%
    • 트론
    • 84.14
    • +1.12%
    • 스텔라루멘
    • 309.8
    • -1.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6,300
    • -0.29%
    • 체인링크
    • 31,050
    • +0.84%
    • 샌드박스
    • 5,855
    • -0.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