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유럽의회 대중관계 대표단 의장 “EU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 확률 매우 높아”

입력 2021-11-23 13:50

라인하르트 뷔티코퍼 의장 본지 서면 인터뷰
미국·영국 보이콧 검토 소식에 “EU 회원국 의원들도 움직임”
“올림픽 개최 전에 EU-중국 간 고위급 회담 열려야”

▲라인하르트 뷔티코퍼 유럽의회 대중관계 대표단 의장. 출처 뷔티코퍼 트위터
▲라인하르트 뷔티코퍼 유럽의회 대중관계 대표단 의장. 출처 뷔티코퍼 트위터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외교적 보이콧이 전 세계로 확산할 조짐을 보인다. 미국과 영국이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데 이어 유럽연합(EU) 역시 국가별로 움직임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독일 녹색당 소속 정치인이자 유럽의회에서 대중관계 대표단(D-CN)을 이끄는 라인하르트 뷔티코퍼 의장은 본지와 서면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뷔티코퍼 의장은 미국과 영국의 보이콧 검토 소식에 대해 “EU 개별 회원국들이 올림픽 보이콧을 선언할 확률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몇몇 의원들은 이미 자국에 관련 조처를 하고 관료들에게 대회 불참을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이콧에 관한 유럽의회의 입장은 지난번 홍콩 결의안이 통과된 이후에도 변함없다”며 “실제로 유럽의회는 9월 압도적인 지지로 통과된 대중 전략 보고서에서도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말했다.

앞서 7월 유럽의회는 홍콩 시민들을 둘러싼 인권 문제가 개선되지 않으면 올림픽을 보이콧할 것을 EU 회원국에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9월에는 중국에 대한 새로운 전략을 제시하는 보고서를 발간하고 인권뿐 아니라 5G 네트워크 경쟁과 국방·안보, 무역 등에 관한 전방위적 압박용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별다른 변화를 보이지 않자 유럽 내에서도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는 것으로 보인다. 외교적 보이콧이란 올림픽에 자국 대표 선수는 출전시키되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뷔티코퍼 의장은 “대회가 열리기 전까지 중국과 홍콩 내 인권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실질적인 성과를 내포한 EU-중국 간 고위급 회담이 열리지 않는다면, EU와 회원국 지도부는 올림픽 초청 거부를 권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서 2월 3일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티베트인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잔/AP뉴시스
▲스위스 로잔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에서 2월 3일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티베트인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잔/AP뉴시스
미국, 영국에 이어 EU까지 보이콧 움직임을 보이면서 올림픽 성공 개최를 다짐한 중국 정부의 입지도 불안해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8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접견한 자리에서 보이콧 가능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우리가 검토 중인 것”이라고 답했다. 백악관은 이후 신장 위구르 자치구 내에서의 인권 탄압이 검토 이유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보이콧 검토 소식 후 더타임스 등 영국 언론들은 일제히 영국 정부도 보이콧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며, 중심엔 리즈 트러스 외교부 장관의 지지가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보이콧은 올림픽 정신에 어긋나고 모든 국가 선수들의 이익을 침해하는 스포츠 정치화”라며 “신장에서의 집단 학살과 강제 노동에 대한 비난은 우리에게 우스갯소리일 뿐”이라며 반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334,000
    • -4.09%
    • 이더리움
    • 4,934,000
    • -6.71%
    • 비트코인 캐시
    • 536,500
    • -7.66%
    • 리플
    • 946.9
    • -8.86%
    • 라이트코인
    • 177,900
    • -10.83%
    • 에이다
    • 1,590
    • -8.24%
    • 이오스
    • 3,581
    • -7.66%
    • 트론
    • 99.77
    • -7.62%
    • 스텔라루멘
    • 322.9
    • -10.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2,300
    • -9.02%
    • 체인링크
    • 21,890
    • -12.48%
    • 샌드박스
    • 6,080
    • -1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