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현대차 정의선 통 큰 투자 “청년 일자리 4만6천 개 만든다”

입력 2021-11-22 16:54

참여 기업 가운데 최다 규모…정부, 청년희망 ON 통해 일자리 17.9만 개 창출

▲부겸 국무총리(왼쪽 세번째부터)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부겸 국무총리(왼쪽 세번째부터)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현대차그룹이 향후 3년 동안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든다. 정부가 추진해온 청년 고용 프로젝트에 참여한 6개 대기업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22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희망 ON’ 협약을 맺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향후 3년간 3만 명을 직접 채용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청년희망ON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미래사업 △로보틱스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수소에너지 △자율주행 등 신사업 분야에서 청년 인재를 대거 채용하기로 했다.

총 4만6000개의 일자리 가운데 직접 고용(3만 명)을 제외한 나머지 1만6000개는 인재육성과 창업 지원 등을 통해 마련한다.

구체적으로 △그룹사 인턴십(3400명) △산학협력(5600명) △미래기술 직무교육(6000명) 등 인재육성 프로그램으로 1만5000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나머지 1000개의 일자리는 창업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신생기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제로원 프로그램과 사회적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H-온드림 프로그램으로 1000명의 청년 창업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정의선 회장은 향후 3년 동안 직접 고용 3만 명을 포함, 총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언했다. 정부가 추진한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최다 규모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정의선 회장은 향후 3년 동안 직접 고용 3만 명을 포함, 총 4만6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언했다. 정부가 추진한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 가운데 최다 규모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현대차그룹은 "우수한 청년 인재를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육성해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제적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참여해 주신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해 주신 현대차그룹에 특히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봐 해봤어?’라고 하던 고(故) 정주영 회장의 청년 도전 정신을 떠올리게 된다”라고 했다.

정 회장은 “결국 청년이 이 나라를 이끌어야 한다. 저희가 무엇을 열심히 해야 하는지 방향성을 정립하는 중요한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일자리 창출은 저희의 당연한 의무”라고 화답했다.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해 기업이 참여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사업인 ‘청년희망 ON’ 프로젝트는 이날 현대차그룹을 마지막으로 종료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6개 대기업으로부터 17만9000개의 일자리를 확보하게 됐다.

(그래픽=이투데이 )
(그래픽=이투데이 )

앞서 주요 대기업 가운데 KT와 삼성, LG, SK, 포스코가 차례로 이 협약에 참여했다. 먼저 △KT가 1만2000개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공언한 이후 △삼성전자(3만 개)와 △LG그룹(3만9000개) △SK그룹(2만7000개) △포스코(2만5000개) 등이 참여했다,

김 총리는 간담회에서 "현대차 그룹과의 협약을 끝으로 대기업과 함께해온 '청년희망 ON'은 일단락된다"라며 "앞으로는 플랫폼 기업 등과의 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잘하는데 왜 정부가 감 놔라 배 놔라 하는가' 라는 오해도 받았다"라며 "청년의 미래가 열리지 않는데 부모 세대가 마음이 편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희망 ON 프로젝트에 동참한 현대차그룹에 거듭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김부겸(가운데) 총리는 행사에 함께 참석한 안경덕(왼쪽) 고용노동부 장관과 정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김부겸(가운데) 총리는 행사에 함께 참석한 안경덕(왼쪽) 고용노동부 장관과 정 회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아 고개를 숙여 인사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842,000
    • -0.01%
    • 이더리움
    • 5,654,000
    • -1.64%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98%
    • 리플
    • 1,227
    • -1.37%
    • 라이트코인
    • 256,800
    • -0.85%
    • 에이다
    • 1,917
    • -0.93%
    • 이오스
    • 4,932
    • -1.18%
    • 트론
    • 120
    • -0.17%
    • 스텔라루멘
    • 414.7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000
    • -3.09%
    • 체인링크
    • 31,620
    • -0.5%
    • 샌드박스
    • 8,115
    • -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