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특검 수용' 이재명 "강력 요구할 것, 깨끗하게 터는 차원"

입력 2021-11-18 11:56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전 SBS D 포럼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전 SBS D 포럼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대장동 의혹 수사에 대한 특별검사제 도입을 두고 "제가 특검을 강력히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방역지원금과 관련해 대립각을 세운 기재부를 겨냥해 "상급기관 노릇을 못하게 예산 기능을 분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18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곧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올 텐데,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아니겠느냐"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검찰이 해야 할 수사는 하지 않고 저에 대한 쓸데없는 정보를 언론에 흘려 공격하고 있다"며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자꾸 의심하니 깨끗하게 터는 차원에서라도 특검을 요구할 생각"이라고 피력했다.

다만 이 후보는 배임 혐의 등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과 관련해선 “제가 인사관리를 완벽히 못 해 업무 수행 과정에서 일부 직원이 오염돼 문제를 일으킨 점에 대해선 책임지고 마땅히 사과드리겠다”고 했다.

또 이 후보는 방역지원금과 지역화폐 예산 등에 관해 온도 차를 보이는 기획재정부를 겨냥해 "기재부가 예산 권한으로 다른 부처의 상급 기관 노릇을 하고 있다"며 "예산 기능을 분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는 "기재부의 제일 문제는 기획, 예산, 집행 기능을 다 가진 것"이라면서 "그 문제를 교정해야 각 부처의 고유 기능이 살아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 "투기 수요를 억제하고 공급을 정상화해야 하는데 수요 정상화에 집중한 측면이 있다"며 "특히 수도권에서 대대적 공급정책을 준비하고 있고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자력 발전에 대해 "기존 원전은 가동기한까지 그대로 쓰되, 수명이 다하기 전까지 신재생 에너지로 신속하고 대대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 개혁과 관련해선 "대타협이 필요하다"며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동시에 고용유연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이 후보는 최근 당내에서 불거진 선대위 쇄신론에 대해선 "몽골 기병대였다면 이미 나와서 진격하고 점령했을 텐데 로마 군단이라 시간이 좀 걸린다"며 "서서히 움직이지 않을까 싶다. 속도를 더 내자고 얘기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619,000
    • -3.92%
    • 이더리움
    • 3,019,000
    • -4.76%
    • 비트코인 캐시
    • 355,900
    • -3.84%
    • 리플
    • 747.6
    • -3.07%
    • 라이트코인
    • 132,200
    • -2.58%
    • 에이다
    • 1,283
    • -4.75%
    • 이오스
    • 2,719
    • -3.27%
    • 트론
    • 69.28
    • -0.97%
    • 스텔라루멘
    • 241.6
    • -1.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0,200
    • -3.16%
    • 체인링크
    • 18,910
    • -3.03%
    • 샌드박스
    • 4,180
    • +7.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