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종부세 전면 재검토' 윤석열에 "1.7% 대변하는 정치말라"

입력 2021-11-18 11:32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전 SBS D 포럼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전 SBS D 포럼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 SBS 프리즘타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종부세 전면 재검토'의 발언에 대해 "1.7%만 대변하는 정치는 하지 마라"고 밝혔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4일 "대통령이 되면 종부세를 전면 재검토할 것"이라며 "종부세를 재산세에 통합하거나 1주택자에 대해서는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께서 종부세를 '폭탄'으로 규정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1주택자 종부세 과세 기준이 공시가 기준 11억 원으로 높아진 결과, 실제로 종부세를 낼 1주택자는 전체의 1.7%뿐"이라며 "1.7% 안에 윤석열 후보 부부도 포함된다. 윤석열 후보 부부가 소유한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62평대 아파트에 부과될 종합부동산세를 예상해본 결과 110만 원 정도로 추정된다"고 했다.

이 후보는 "내 집 마련의 꿈을 품고 다달이 없는 월급 쪼개서 청약통장에 돈 넣는 서민들을 위한 대책은 나 몰라라 하면서 강남에 시세 30억 원 부동산 보유한 사람의, 그것도 장기보유 혜택으로 110만 원 내는 세금부터 깎아주자고 하면 누가 납득하겠나"라고 날세웠다.

그러면서 "집값 상승에 대한 분노가 정책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며 부동산 세금에 대한 반감이 있다는 점 저 역시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대안은 종부세 폐지를 통한 부자 감세가 아니라 부동산으로 걷은 세금이 더 많은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대안이 제가 말씀드린 국토보유세"라며 "전 국민의 90%가 내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다면 실질적으로 서민들에게 세금 감면 효과까지 발휘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594,000
    • -0.35%
    • 이더리움
    • 5,857,000
    • +5.78%
    • 비트코인 캐시
    • 710,000
    • +1.5%
    • 리플
    • 1,245
    • +1.72%
    • 라이트코인
    • 264,400
    • +4.92%
    • 에이다
    • 1,977
    • +0.92%
    • 이오스
    • 4,996
    • +1.86%
    • 트론
    • 121.1
    • +0.75%
    • 스텔라루멘
    • 417.5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400
    • +0.38%
    • 체인링크
    • 32,560
    • +6.16%
    • 샌드박스
    • 8,200
    • -3.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