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5ㆍ싼타크루즈, 제네시스 GV70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입력 2021-11-18 10:13

전용 전기차와 브랜드 최초 북미형 픽업…싼타크루즈 수상 가능성↑

(사진제공=현대차)
(사진제공=현대차)

‘2022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현대차 아이오닉5와 싼타크루즈, 제네시스 GV70가 선정됐다.

18일(한국시간) ‘북미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현대차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GV70이 유틸리티 부문에, 현대차 싼타크루즈는 트럭 부문에 각각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2021년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아반떼, G80, GV80을 올린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최종 후보의 절반에 해당하는 3대의 모델을 최종 후보에 올리며 글로벌 자동차 시장 최대 격전지인 미국 시장에서 달라진 브랜드 위상을 확인했다.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른 아이오닉 5는 현대차 전기차 모델로는 최초로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제네시스 GV70도 지난 10월 미국 모터트렌드 선정 올해의 SUV에 지명된 데 이어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다.

또한, 싼타크루즈는 픽업트럭의 본고장인 미국 시장에서 한국차 최초로 트럭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려 그 의미를 더했다. 무엇보다 현지에서만 생산하는 현지 전략형 모델이라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같은 맥락에서 기아 텔루라이드가 북미 올해의 SUV에 선정된 바 있다.

아이오닉 5, GV70, 싼타크루즈가 최종 후보에 오르면서 현대차그룹은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MD), 2019년 현대차 코나/제네시스 G70,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현대차 아반떼(CN7)에 이어 4년 연속이자 역대 7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 수상에 도전한다. 최종 결과는 내년 1월 중 발표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09:0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09,000
    • -1.04%
    • 이더리움
    • 1,574,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67%
    • 리플
    • 474.9
    • -0.17%
    • 위믹스
    • 3,629
    • -1.57%
    • 에이다
    • 645
    • +0.39%
    • 이오스
    • 1,303
    • -0.31%
    • 트론
    • 85.3
    • +1.54%
    • 스텔라루멘
    • 157.8
    • -3.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300
    • -1.83%
    • 체인링크
    • 8,865
    • -5.39%
    • 샌드박스
    • 1,568
    • -5.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