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대항마‘ 리비안, 폭스바겐도 제쳤다...시총 3위 자동차 기업 등극

입력 2021-11-17 08:06

상장 후 5거래일 연속 상승...일주일 만에 두 배 넘게 올라
시총 단숨에 폭스바겐 제치고 3위 자동차 기업 등극
거품 우려도 있지만 시장 전망 여전히 긍정적

▲리비안의 R1T 전기 픽업트럭이 10일(현지시간) 나스닥 상장을 기념해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전시돼 있다. 뉴욕/AP뉴시스
▲리비안의 R1T 전기 픽업트럭이 10일(현지시간) 나스닥 상장을 기념해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전시돼 있다. 뉴욕/AP뉴시스

테슬라 대항마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상장 이후 닷새 거래일 간 연일 주가가 급등해 시가총액 기준 3위 자동차 기업이 됐다.

CNN에 따르면 리비안은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에서 16일(현지시간) 전 거래일 대비 15.16% 오른 172.0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가 78달러였던 점을 감안하면 상장한 지 일주일 만에 두 배 넘게 오른 것이다. 리비안은 지난 10일 상장했다.

이로써 이 회사의 시총은 1467억 달러(약 173조 원)를 기록하게 됐다. 시총 기준으로 놓고 보면 유럽 최대 자동차 업체 폭스바겐(1390억 달러)을 추월한 것은 물론 단숨에 글로벌 자동차 업계 전체 1위 테슬라(1조 달러)와 2위 도요타(3060억 달러)에 이어 3위에 오르게 됐다.

리비안은 2009년에 설립된 스타트업으로 올해 9월에서부터야 전기차 트럭을 출고하기 시작해 아직 매출은 없는 적자 기업이다. 실적과 같은 회사의 펀더멘털이 아닌 투자자들의 기대감이 리비안의 주가를 끌어올린 셈이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2019년 이 회사 지분 20%를 사들이고 미국 자동차 기업 포드도 주요 투자자로 합류하면서 일찍부터 시장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리비안의 열렬한 팬을 자처한 베이조스가 올해 여름 우주여행을 떠날 당시 텍사스 발사기지를 오갈때 리비안의 차량을 탑승해 전 세계 이목을 끌기도 했다. 특히 리비안의 제품이 단순 전기차가 아닌 미국내 인기 차종인 픽업트럭이라는 점에서 리비안이 미국에서만큼은 테슬라보다 잠재적으로 더 우위에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일각에서는 테슬라에 이어 리비안도 주가 급등세가 이어지면서 전기차 업종에 대한 거품론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월가에서 향후 자동차 시장이 전기차 위주로 재편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지난 15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1조20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에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 구축과 관련한 예산(약 75억 달러)이 책정됐다는 점에서 여전히 낙관론이 이어지고 있다고 CNN은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808,000
    • -4.17%
    • 이더리움
    • 5,003,000
    • -5.59%
    • 비트코인 캐시
    • 537,500
    • -9.01%
    • 리플
    • 961
    • -9.59%
    • 라이트코인
    • 180,300
    • -10.34%
    • 에이다
    • 1,621
    • -7.64%
    • 이오스
    • 3,655
    • -6.83%
    • 트론
    • 101.2
    • -7.58%
    • 스텔라루멘
    • 327.1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500
    • -8.21%
    • 체인링크
    • 22,420
    • -11.24%
    • 샌드박스
    • 6,275
    • -1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