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도 몸집 확대…'SK 바이오' 2사, 글로벌 향해 질주

입력 2021-11-13 08:00

SK그룹의 양대 바이오 계열사가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약개발 기업 SK바이오팜과 백신 전문 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는 각각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하고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올해 3분기에도 외형 확대에 성공한 양사는 '자체 개발'이란 공통된 무기를 가졌다.

SK바이오팜, 혁신신약 '세노바메이트'로 4대 빅마켓 공략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바이오팜은 3분기 매출 240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보다 6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SK의 SK바이오팜은 독자 개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를 보유하고 있다. 엑스코프리는 3분기 매출 199억 원을 달성, 월평균 처방 건수는 8397건으로 2분기보다 23% 늘었다. 이는 지난 10년간 출시된 경쟁 약물들의 처방 속도를 약 74% 초과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3분기 영업손실은 499억 원 규모로 20%가량 증가했다. 엑스코프리의 현지 마케팅 비용과 연구·개발(R&D) 투자가 이어진 덕분이다. 다만 2분기에 비해서는 일회성 판관비 감소로 151억 원을 개선했다.

▲SK바이오팜 독자 개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 (사진제공=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독자 개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미국 제품명 엑스코프리) (사진제공=SK바이오팜)

미국 다음으로 세노바메이트의 허가를 받은 유럽에서는 파트너사를 통해 6월 독일, 10월 덴마크·스웨덴에 출시했다. 앞으로 유럽 40여 개국에 순차적으로 출시하는 것이 목표다. 일본과는 지난해 오노약품공업과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상업화를 공동 진행한다.

미국과 유럽, 일본까지 글로벌 3대 의약품 시장에 뻗어 나간 SK바이오팜은 11일 중국 현지법인 이그니스 테라퓨틱스 설립을 발표하며 중국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중국 상하이 소재 글로벌 투자사 6디멘션 캐피탈과 협력해 이그니스를 세우고 1억8000만 달러(약 2100억 원)의 투자도 유치했다. 이번 협력으로 중국 내 신약 개발과 상업화 플랫폼 구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업계 관계자는 "SK바이오팜은 글로벌 빅마켓인 미국과 유럽, 일본에 이어 중국까지 글로벌 밸류 체인에서 앞서 나가고 있다"며 "수익성도 내년 흑자전환이 가능하다"고 진단했다.

SK바사, 자체 개발 코로나19 백신으로 승부수

SK바이오사이언스의 3분기 실적은 매출액 2208억 원, 영업이익 1004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28.8%, 192.7% 증가한 규모다.

노바백스 백신의 위탁개발생산(CDMO) 매출은 4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할 전망이다. 우리 정부와 계약한 물량의 원액 매출도 3분기에 일부 반영된 것을 제외하고 4분기에 인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노바백스와 CDMO 계약 연장을 논의 중이다.

이 백신은 인도네시아에서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으며, 유럽의약품청(EMA)도 승인을 검토하고 있다. 노바백스는 미국에서도 연내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하우스 (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L하우스 (사진제공=SK바이오사이언스)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GBP510'은 최근 고무적인 임상 1/2상 결과를 발표했다. 기존 코로나19 백신과 비교해 유사하거나 우수한 면역원성이 확인됐다.

4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글로벌 임상 3상은 현재 500명에 대한 투약을 완료했다. 전체 임상 비용은 2000억 원 수준이지만, 전염병예방혁신연합(CEPI)으로부터 2억1000만 달러(약 2500억 원)의 지원을 받았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내년 상반기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하고 한국을 포함한 주요국의 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상업화에 성공하면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남아메리카 등 현재 백신 접종률이 낮은 국가들에 공급된다. 회사는 허가 즉시 대규모 생산·출하가 가능하도록 준비 중이다.

GBP510의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는 두 단계에 걸쳐 안동 백신공장을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2023년 중후반까지 부지 내에서 1단계 증설하고, 2024년에는 신규 부지에 2단계 증설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백신 생산 여력은 지금보다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326,000
    • +0.79%
    • 이더리움
    • 2,964,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353,900
    • -0.39%
    • 리플
    • 742.2
    • -0.87%
    • 라이트코인
    • 132,300
    • -0.75%
    • 에이다
    • 1,272
    • -2.15%
    • 이오스
    • 2,749
    • +0.95%
    • 트론
    • 70
    • +1.3%
    • 스텔라루멘
    • 238.1
    • -1.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100
    • -2.15%
    • 체인링크
    • 18,630
    • +0.65%
    • 샌드박스
    • 4,233
    • +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