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생산 모더나 백신 243만5000회분, 국내에 공급한다

입력 2021-10-26 11:00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생산 초도생산물량 도입

▲김부겸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가 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에서 생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더나 백신이 국내에 도입된다.

류근혁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은 26일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백신 제조시설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마쳤고, 질병관리청의 신청에 따라 식약처의 긴급사용승인이 25일 마무리돼 국내에서 생산된 모더나 백신이 도입되게 됐다”고 밝혔다. 국내에 도입되는 물량은 초도생산물량(PPQ) 243만5000회분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계기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5월 22일 모더나사와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모더나 백신 도입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이후 우리 기업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우리 국민에 접종하는 두 번째 사례다. 이번 도입분은 4분기 신규 접종과 2차 접종, 고위험군 추가 접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류 총괄조정관은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국내에 안정적인 백신 생산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우리나라가 전 세계 백신 공급에 기여하는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내 코로나19 방역 상황은 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 1주간(17~23일) 하루평균 국내발생 확진자는 1339.0명으로 전주보다 222.9명 줄었으며, 방역망 내 관리 비율은 36.3%로 4.2%포인트(P) 올랐다.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앞두고 이동량이 증가하는 상황은 부담이다. 18~24일 주간이동량은 전주보다 3.7% 늘었다. 수도권(3.4%)은 2주째 증가했고, 비수도권은 전주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로 4.1%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0,667,000
    • -2.37%
    • 이더리움
    • 3,833,000
    • -3.55%
    • 비트코인 캐시
    • 458,500
    • -1.25%
    • 리플
    • 902.7
    • -3.23%
    • 라이트코인
    • 172,400
    • -6.41%
    • 에이다
    • 1,792
    • -3.71%
    • 이오스
    • 3,371
    • -3.49%
    • 트론
    • 82.64
    • -5.33%
    • 스텔라루멘
    • 305.3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100
    • -2.31%
    • 체인링크
    • 28,070
    • -6.84%
    • 샌드박스
    • 5,395
    • -6.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