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귀환한 트럼프…손잡은 스팩 회사 주가 350% 폭등

입력 2021-10-22 15:07 수정 2021-10-22 15:16

트럼프 소셜미디어 기업과 합병…한때 상승 폭 400% 넘어서기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2월 22일 플로리다주 웸스트팜비치의 팜비치 국제공항에 도착해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다. 팜비치/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2월 22일 플로리다주 웸스트팜비치의 팜비치 국제공항에 도착해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다. 팜비치/AP연합뉴스

미국 주식시장에서 잘 알려지지 않았던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의 주가가 ‘트럼프 효과’로 하루 만에 350% 이상 급등했다.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에서 ‘디지털월드애퀴지션(DWAC)’라는 이름의 스팩주는 전장보다 356.8% 오른 45.5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한때 상승 폭이400%를 넘어서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전날 밤 새로운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시작하고, 이 회사와의 합병을 통해 상장하겠다고 밝힌 것이 주가 상승의 원동력이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위터 계정의 팔로워 수가 8900만 명에 달했을 정도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갖고 있었다. 그만큼 그가 만든 소셜미디어 또한 인기를 끌 것이라는 기대감이 DWAC의 매수를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할 것이라는 관측도 새 SNS에 대한 관심도를 더하는 요인이 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날 소셜미디어 기업 ‘트럼프 미디어 앤드 테크놀로지그룹(TMTG)’를 설립하고 ‘트루스 소셜(TRUTH Social)’이라는 이름의 SNS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다음 달 초대 형식의 SNS 베타 버전 앱을 시작하고, 내년 1분기부터 일반인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위터 등 주요 SNS로부터 퇴출당해 메가폰을 잃은 그가 독자적 SNS를 직접 만들겠다고 나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성명에서 “거대 IT 기업에 대항하기 위해 새로운 SNS를 시작한다”며 “탈레반이 트위터를 통해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상황에서 전 미국 대통령은 침묵을 강요당하고 있다. 이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토로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올해 1월 지지자들의 미국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폭력 선동과 허위 정보 유포를 이유로 트위터로부터 계정을 영구중지 당했다. 페이스북은 2013년 1월 7일까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계정을 막아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러한 조치에 불복, 법원에 트위터 계정 복원 가처분 신청을 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12:3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89,000
    • -3.04%
    • 이더리움
    • 5,352,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570,500
    • -1.81%
    • 리플
    • 1,037
    • +2.88%
    • 라이트코인
    • 195,800
    • -2.1%
    • 에이다
    • 1,673
    • -1.36%
    • 이오스
    • 4,273
    • +7.63%
    • 트론
    • 111
    • -2.46%
    • 스텔라루멘
    • 360
    • -1.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1,200
    • -9.99%
    • 체인링크
    • 26,550
    • -1.37%
    • 샌드박스
    • 6,390
    • -2.89%
* 24시간 변동률 기준